이더리움재단, 한국 이더리움 생태계 확장에 2500만원 지원

이더리움 재단(Ethereum Foundation)이 한국 이더리움 개발자 생태계 확장을 위해 이드콘 한국 준비위원회와 온더, 해치랩스, 이드리서치 한국 등에 약 2500만원 상당의 그랜츠를 수여했다. 이더리움 재단은 지난해부터 이더리움 생태계의 자생적 성장을 지원하는 ‘그랜츠(Grants)’ 프로그램을 운영해 왔다. 국내 이더리움 커뮤니티에 대한 그랜츠 수여는 이번이 처음이다.

이더리움 재단의 그랜츠 수여식은 27일 오전 서울 강남구 코엑스에서 개최된 이더리움 개발자 컨퍼런스 ‘이드콘 한국 2019’에서 진행됐다. 이드콘 한국 준비위원회는 “이드콘 한국은 지역 커뮤니티가 주도해 이더리움 개발자 컨퍼런스를 개최하는 첫 사례”라며, “이더리움 재단이 지역 커뮤니티 주도 개발자 컨퍼런스의 문을 연 이드콘 한국 준비위원회의 공을 인정해 5000달러 상당의 그랜츠를 수여했다”고 밝혔다. 이더리움 재단은 이외에도 이더리움 개발 기업 온더에 8000달러, 블록체인 솔루션 기업 해치랩스에 6000달러, 이더리움 연구 포럼 이드리서치 한국에 2000달러의 그랜츠를 수여했다.

가장 많은 그랜츠를 수여받은 온더는 플라즈마EVM에 대한 연구·개발 공로를 인정받았다. 플라즈마EVM은 이더리움의 확장성을 개선하려는 시도 중 하나인 플라즈마 솔루션의 일환이다. 단순히 지불 영역에 머물러 있던 기존 플라즈마 연구를 “튜링 완전한” 형태로 발전시켜, 일반 응용 프로그램에 대해서도 확장성을 개선하려는 연구다. 온더는 2018년부터 일반 응용 프로그램을 위한 플라즈마 솔루션을 연구·개발해 이더리움 생태계에 공유해 왔다.

블록체인 솔루션 기업 해치랩스는 다양한 한국 기업이 이더리움을 도입할 수 있도록 개발 서비스와 스마트 계약 감사를 제공한 공로를 인정받았다. 해치랩스는 SK텔레콤을 비롯한 기업들과 협력을 진행해 왔으며, 최근 삼성전자의 스타트업 육성 프로그램 ‘C-Lab’에 합류했다.

이드리서치 한국은 그동안 언어적 장벽으로 인해 글로벌 개발 생태계와의 정보 교류에 어려움을 겪던 한국어 이용자들을 위해 개설된 이더리움 연구·개발 포럼이다. 이더리움 재단은 앞으로도 한국어뿐 아니라 다양한 언어권 커뮤니티가 글로벌 커뮤니티에 녹아들 수 있도록 지원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국내 이더리움 커뮤니티에 기여한 개인들에게는 오는 10월 일본 오사카에서 열리는 이더리움 개발 컨퍼런스 ‘데브콘(devcon) 5’ 티켓이 그랜츠로 수여됐다. 블록체인 개발 기업 아톰릭스컨설팅의 정우현(필명 ‘아톰’) 대표는 서울이더리움밋업 조직을 비롯해 2014년부터 국내에 이더리움을 소개해 온 공로를 인정받아 그랜츠를 받았다. 이더리움 개발자 회의를 매주 요약·정리해 한국 커뮤니티에 전달해 온 ‘우공’ 또한 그랜츠 지원 대상에 선정됐다.

비탈릭 부테린 이더리움 창시자는 동영상 축사를 통해 “이더리움 재단과 이드콘 한국은 비영리 기관으로서 자율적이고 분권화된 ‘오픈 소스 정신’을 공유하고 있다. 한국을 시작으로 이드콘의 정신이 전세계로 뻗어나가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이드콘 한국 2019는 27~28일 이틀 동안 진행된다. 이더리움 입문 개발자를 위한 이더리움101 실습, 니모닉을 찾아라 등의 체험 프로그램과 약 60명의 이더리움 개발기 발표가 진행될 예정이다.

정인선 <저작권자(C) 코인데스크코리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코인데스크코리아메일 보내기

정직한 신문 한겨레가 만든 '코인데스크코리아'는 글로벌 미디어 '코인데스크'와 콘텐츠 독점 제휴를 맺은 블록체인 전문 미디어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