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낸스 “신용거래 서비스 곧 정식 출시”

바이낸스 트위터를 통해 공개된 신용거래 탭 사진. 신용거래는 투자자가 거래 중개인이나 거래소에서 돈을 빌려 자산을 거래하는 행위를 뜻한다. /사진=바이낸스 트위터

암호화폐 거래소 바이낸스가 곧 신용거래(margin trading)를 허용할 방침이라고 시인했다. 앞서 바이낸스 공식 트위터 계정에 신용거래 탭이 포함된 거래소 이용 화면을 갈무리한 사진이 유출되면서 의문이 증폭돼온 가운데 나온 공식 반응이다.

지난 24일 오전 작성된 문제의 트윗은 거래소 바탕화면 색깔이 어두운 것과 밝은 것 가운데 어느 것이 좋은지 이용자들에게 묻는 트윗이었다. 이용자들은 사진에 나온 신용거래 기능 탭에 주목했다. 트윗의 내용과는 무관하지만, 현재 바이낸스에는 없는 기능인데다, 해당 탭을 눌렀을 때 나오는 신용거래에 대한 문구까지 그대로 공개됐기 때문이다.

테크크런치는 바이낸스가 이미 일부 이용자들을 대상으로 신용거래 기능 베타 버전을 시험해왔다고 보도했다. 바이낸스 측은 테크크런치의 질문에 신용거래가 곧 정식으로 출시될 예정이라고 확인했다.

크라켄(Kraken), 코인베이스의 지댁스(GDAX), 오케이코인(OKCoin), 후오비(Huobi), 폴로니엑스(Poloniex)를 비롯한 많은 거래소가 이미 신용거래를 제공하고 있다.

바이낸스는 그동안 거래소의 외연을 확장하고자 새로운 기능과 서비스를 꾸준히 추가해왔다. 최근에는 탈중앙화 거래 플랫폼인 바이낸스 덱스(Binance DEX)를 출시했고, 법정화폐를 취급하는 새로운 거래 플랫폼을 싱가포르에서 열었다. (기존에는 암호화폐끼리만 거래할 수 있었다) 또한, 호주에서는 신문 가판대 1300여곳에서 현금으로 비트코인을 살 수 있는 서비스를 선보이기도 했다.

바이낸스는 또 체이널리시스(Chainalysis), 엘립틱(Elliptic), 아이덴티티마인드(IdentityMind) 등 여러 보안·시장 분석 업체들과 제휴를 맺고 규제 준수 역량을 높이기 위해 노력해 왔다.

이달 초 해킹으로 4천만 달러어치 비트코인을 도난당했지만, 바이낸스는 큰 타격을 입지 않았다. 바이낸스 측은 투자자 자금을 보호하기 위한 예비금으로 손실 금액을 곧바로 보충해 이용자들은 해킹으로 인한 직접적인 피해를 전혀 보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해킹 이후 바이낸스는 몇 가지 보안 기능을 업그레이드한 뒤 일주일 만에 모든 거래소 업무를 정상화했다.

Yogita Khatri <저작권자(C) 코인데스크코리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코인데스크코리아메일 보내기

정직한 신문 한겨레가 만든 '코인데스크코리아'는 글로벌 미디어 '코인데스크'와 콘텐츠 독점 제휴를 맺은 블록체인 전문 미디어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