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 핀테크 기업 롱핀에 사기 혐의 추가

미국 증권거래위원회 /사진=SEC 공식 유튜브

미국 증권거래위원회(SEC)가 핀테크 회사 롱핀(Longfin Corp.)과 CEO 벤카타 미나발리(Venkata Meenavalli)를 새로운 혐의로 제소한다고 밝혔다. 롱핀은 주식 상장을 앞두고 회사의 예상 수익을 부풀려 발표함으로써 투자자들을 속인 사기 혐의를 추가로 받게 됐다.

SEC는 5일 발표한 보도자료를 통해, 2017년 “블록체인 기술을 접목하겠다”고 밝힌 뒤 주가가 무려 2000%나 오른 롱핀이 나스닥에 계획대로 상장하려고 수익을 부풀려 발표하는 등 조직적으로 거짓말을 했다고 밝혔다. 앞서 롱핀은 주식을 등록하지 않고 불법으로 배포한 혐의로 법원으로부터 가처분 명령을 받았는데, SEC는 여기에 추가로 사기 혐의를 제기한 것이다.

“롱핀과 미나발리는 회사의 자산과 운영 부서 등이 전부 다 다른 나라에 있었음에도, SEC에 제출한 상장 신청서에서는 미국에 자산을 보유하고 있고 회사의 핵심 영업은 미국에서 한다고 속였다. 롱핀은 거짓 보고 덕분에 규제와 관련해 A+ 등급을 받을 수 있었다.”

롱핀은 또 자사 주식 40만 주를 내부자들에게 그냥 나눠줬는데, 주식을 판매분으로 내놓지 않은 건 나스닥의 상장 규정에 맞추기 위한 꼼수였다.

여기에 롱핀의 컨설턴트였던 앤디 알타하위도 나스닥에 주식이 얼마나 팔렸는지, 주주의 숫자는 얼마나 되는지에 관해 마찬가지로 거짓 보고를 한 혐의를 받고 있다. 또한, 롱핀이 발표한 회사 수익 가운데 6600만 달러는 존재하지 않는 수익이었다고 SEC는 밝혔다.

SEC 규제집행팀의 아니타 밴디 차장은 롱핀의 행적과 관련해, 수익 부풀리기, SEC에 대한 거짓 보고, 나스닥에 대한 거짓 보고 등 사기 혐의를 적용할 수 있는 부분이 많다고 지적했다.

“SEC는 우선 지난해 롱핀이 보유하고 있던 투자자의 자금을 지키기 위해 재빨리 롱핀의 자산을 동결했다. 이후에도 사건을 계속 집중적으로 조사하며 거짓말이 의심되거나 사기가 명백한 부분을 추적한 결과 새로 혐의를 덧붙일 수 있었다.”

롱핀은 지난해 11월 폐쇄됐다.

SEC는 앞서 롱핀을 몇몇 개인에게 200만 주 넘는 제한주를 발행한 혐의로 제소한 바 있다. 제한주를 받은 이들은 이를 팔아 2700만 달러 넘는 수익을 올렸다. 미국 연방법원은 지난해 5월 롱핀에 제기된 혐의에 대해 “롱핀이 증권을 제대로 등록하지도 않고 불법으로 기업공개를 시도했다는 SEC의 주장을 믿을 만하다”고 판결했다.

Daniel Palmer <저작권자(C) 코인데스크코리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코인데스크코리아메일 보내기

정직한 신문 한겨레가 만든 '코인데스크코리아'는 글로벌 미디어 '코인데스크'와 콘텐츠 독점 제휴를 맺은 블록체인 전문 미디어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