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거래소 비트포인트에서 암호화폐 380억원어치 부정유출

일본 암호화폐 거래소 비트포인트에서 35억엔(약 380억원) 어치의 암호화폐가 유실되는 사고가 발생했다고 코인데스크저팬이 12일 보도했다.

코인데스크저팬은 비트포인트의 모회사 리믹스포인트를 인용해, 전날(11일) 거래 시스템에서 암호화폐 송금 관련 오류가 발생했으며, 조사 결과 거래소가 관리하는 핫월릿에서 부정 유출이 확인됐다고 전했다. 유실된 암호화폐 가운데 25억엔어치는 고객이 맡겨놓은 것이었고, 나머지는 회사가 보유분이었다. 비트포인트은 12일 오전 암호화폐 거래 및 송금 등 모든 서비스를 중단시켰다.

비트포인트는 2017년 9월 금융청에 암호화폐 거래업자로 등록한 뒤, 해외 진출을 추진하는 등 여러 업무 제휴를 맺으며 계좌 수를 늘려왔다. 현재 비트코인, 비트코인캐시(BCH), 이더리움, 라이트코인(LTC), 리플(XRP) 등 암호화폐 5종이 거래돼왔다. 비트포인트의 모회사 리믹스포인트의 사업은 전력소매업 및 숙박시설 개발·운영업 등으로, 암호화폐 유출이 알려진 12일 오전 주가가 15% 이상 폭락했다.

김외현 <저작권자(C) 코인데스크코리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코인데스크코리아메일 보내기

정직한 신문 한겨레가 만든 '코인데스크코리아'는 글로벌 미디어 '코인데스크'와 콘텐츠 독점 제휴를 맺은 블록체인 전문 미디어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