텔레그램, TON 노드 운영 코드 공개

메시징앱 텔레그램의 블록체인 네트워크인 텔레그램오픈네트워크(TON, Telegram Open Network)가 정식 출시를 위한 막바지 준비 단계에 돌입했다.

텔레그램은 지난 6일 블록체인 노드 운영에 필요한 코드를 테스트넷 포털에 공개했다. 이로써 TON에 참여를 원하는 개발자와 커뮤니티 구성원들은 풀노드와 검증 노드, 블록체인 익스플로러를 체험해볼 수 있게 됐다.

코드 공개는 애초 이달 1일로 예정돼 있었으나 조금 늦어진 것이라고 소식통들이 전했다. 구체적인 사유는 알려지지 않았다.

프로젝트를 총괄하는 톤랩(TON Labs)의 최고기술책임자(CTO) 미타 고로셰프스키는 테스트넷 노드 가운데 텔레그램이 자체적으로 운영하는 노드가 100개라고 밝혔다. 이 밖에 추가로 몇 개 노드를 운영하는 스타트업은 고로셰프스키가 세운 회사이다. 이곳에는 지난해 초 17억 달러를 모은 텔레그램 ICO에 투자한 이들이 참여하고 있다.

“테스트넷에 접근하고 블록을 생성·검증할 수 있는 풀노드의 소스코드가 출시되었다. 라이트 클라이언트는 이미 몇 달 전에 출시된 바 있다. 개발자들이 사용할 수 있는 툴의 퍼블릭 베타 버전은 오는 9일 월요일에 출시될 예정이다.”

텔레그램 오픈 네트워크의 메인넷은 늦어도 10월 31일까지는 출시할 예정이다.

TON은 지분증명 합의 방식을 바탕으로 여러 샤드체인(shardchains)을 사용한다. 토큰을 많이 보유한 사용자 중에서 선발되는 검증인들이 거래를 검증하고 블록을 생성한다.

톤랩의 설명에 따르면 TON 블록체인은 이더리움 기반 소프트웨어와 호환된다.

Anna Baydakova <저작권자(C) 코인데스크코리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코인데스크코리아메일 보내기

정직한 신문 한겨레가 만든 '코인데스크코리아'는 글로벌 미디어 '코인데스크'와 콘텐츠 독점 제휴를 맺은 블록체인 전문 미디어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