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이크로소프트, 애저 블록체인토큰 플랫폼 공개

마이크로소프트가 4일 공개한 애저 블록체인토큰(Azure Blockchain Tokens) 플랫폼은 마치 컴퓨터에 프린터를 연결하는 것처럼 누구나 손쉽게 블록체인 토큰을 제작할 수 있는 클라우드 기반 플랫폼이다.

이번 프로젝트를 주도한 마이크로소프트의 말리 그레이는 과거 프린터를 컴퓨터에 연결할 때 해당 프린터에 맞는 설치 드라이버를 별도로 구비해야 했던 시절을 상기시키면서 오늘날의 기업용 토큰도 같은 처지에 놓였다고 설명했다.

“지금은 프린터와 프린터를 연결할 장치의 종류와 관계없이 원하는 프린터를 구매해 연결하기만 하면 바로 작동된다. 우리가 애저 클라우드에 구축한 블록체인 토큰 플랫폼의 원리도 기본적으로 같다고 할 수 있다.” – 말리 그레이, 마이크로소프트

플로리다주 올랜도에서 개최된 마이크로소프트 이그나이트(Ignite) 행사에서 공개된 애저 블록체인토큰 플랫폼은 각각의 기업이 토큰분류구상(TTI, Token Taxonomy Initiative)에 따라 개발하고 있는 여러 가지 토큰 양식 가운데 필요한 것을 골라 직접 토큰을 제작할 수 있는 환경을 제공할 것으로 보인다. TTI는 그레이가 기업용 토큰의 표준을 만들기 위해 주도하고 있는 업계 컨소시엄 프로젝트다.

지금까지 TTI에 따라 개발된 토큰으로는 소프트웨어 개발자들이 특정 개발 목표를 달성했을 때 주어지는 보상 토큰과 전통적인 무역금융에서 사용되는 신용장 등을 대신해 사용할 수 있는 금융 거래용 토큰 등이 있다.

TTI는 지금까지 있었던 그 어떤 구상보다 블록체인 업계에 있는 다양한 참여자들을 하나로 뭉치게 하고 있다는 평가를 받는다. 여기에는 IBM과 R3를 비롯해 많은 이더리움 기업 등 서로 경쟁 관계에 있는 기업들이 포함돼 있다.

애저 블록체인토큰 플랫폼은 TTI에 따라 개발되는 모든 토큰과 연동되는 클라우드 기반 플랫폼으로 이를 통해 “다이내믹스, SAP, 마이크로소프트 오피스를 비롯해 자동화가 필요한 업무에 토큰을 사용할 수 있도록 접목하는 앱을 개발할 수도 있다”고 그레이는 설명했다.

토큰 분류

마이크로소프트는 애저 블록체인토큰 플랫폼을 출시하면서 이와 연동할 수 있는 다수의 토큰 샘플도 함께 제공할 예정이다. 여기에는 IBM하이퍼레저 패브릭의 패브릭토큰(FabToken)과 산탄데르(Santander) 은행의 본드(BOND) 토큰, 인텔과 콘센시스의 리워드(REWARD) 토큰 등이 포함된다.

TTI를 출범시킨 이더리움 기업연합(EEA)은 애저 플랫폼과 함께 출시될 샘플 토큰들에 대해 “아직은 본격적인 생산에 들어가기 전이지만, 언제라도 필요한 토큰이 있다면 스펙을 다운받아 활용할 수 있다”고 밝혔다.

TTI의 수석 대표이기도 한 그레이는 애저 블록체인토큰 플랫폼이 마이크로소프트에 국한되지 않는다는 사실을 거듭 강조했다.

“(플랫폼이 마이크로소프트에 국한된 것은) 당연히 아니다. IBM, R3, 디지털에셋 등 많은 기업이 우리와 협력하고 있다.”

그레이의 주장이 사실이라면 앞으로 웹2.0의 거물들이 각자 운용하는 플랫폼 간 상호운용성을 어떻게 실현할지가 관건이 될 것으로 보인다. 예를 들어 IBM의 블록체인 플랫폼은 IBM의 자체 클라우드 환경에서만 구동되도록 설계돼 있다. 그러나 그레이는 애저 플랫폼에서 구동되는 토큰들은 이식 가능한 특징을 지니고 있어 다양한 클라우드 플랫폼과 네트워크에서도 구동할 수 있을 것으로 내다봤다.

“지금까지 우리 업계는 IBM과 마이크로소프트의 대결, 하이퍼레저와 이더리움의 대결이라는 관점에서만 사안을 바라봤다. 우리의 목표는 이런 장벽들을 허무는 것이다.” – 말리 그레이, 마이크로소프트

Ian Allison <저작권자(C) 코인데스크코리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코인데스크코리아메일 보내기

정직한 신문 한겨레가 만든 '코인데스크코리아'는 글로벌 미디어 '코인데스크'와 콘텐츠 독점 제휴를 맺은 블록체인 전문 미디어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