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L 창립자 이름, 500만 달러어치의 컴퓨팅 파워 불법 사용에 도용돼

백만장자 게임 개발자인 마크 메릴(Marc Merril)이 신분 도용을 통해 아마존 웹 서비스와 구글 클라우드의 컴퓨팅 파워를 암호화폐 채굴에 불법적으로 이용하는 싱가포르 채굴자의 희생자가 되었다.

남의 이름으로 500만 달러 어치의 컴퓨팅 파워 소비
포브스는 지난 11월 7일에 공개된 법원 파일에서 라이엇 게임즈(Riot Games)의 공동 창립자인 마크 메릴이 매튜 호(Matthew Ho)라는 싱가포르인이 저지른 신분 도용 행각의 익명의 피해자였음을 알아냈다. 라이엇 게임즈는 엄청난 성공을 거둔 리그 오브 레전드(League of Legends) 게임 개발사로 유명하다.

매튜 호라는 인물은 마크 메릴의 아메리칸 익스프레스 신용카드 정보를 이용해 아마존, 구글 등에서 클라우드 컴퓨팅 파워를 구입했다고 한다. 지난 10월에 그를 기소한 미국 검찰은 매튜 호가 사용한 컴퓨팅 서비스의 총 가치가 500만 달러를 넘는다고 말했다. 검찰의 주장에 따르면, 매튜 호는 한때 아마존 웹 서비스 (AWS)의 최대 데이터 소비자가 되기까지 했다고 한다.

“피고는 몇 달간의 활동 기간 동안에 500만 달러가 넘는 클라우드 컴퓨팅 서비스를 사용료를 내지않고 자신의 채굴 작업에 사용했으며, 잠시지만 데이터 사용량 면에서 아마존 웹 서비스(AWS)의 최대 소비자 중 하나였다. 이 사기행각이 발견되기 전까지는 사용료 중 일부를 이 캘리포니아 소재 게임 개발사의 재무 담당직원이 지불했다.”

검찰은 매튜 호가 소셜 엔지니어링을 통해 관리자 권한은 물론 아마존 및 구글 서버로부터 대량의 클라우드 컴퓨팅 파워를 손에 넣어 비트코인(BTC)과 이더(ETH)를 비롯한 다양한 암호화폐를 채굴할 수 있었다고 주장하고 있다.

매튜 호는 아마존이 그를 라이엇 게임즈의 대표라고 믿게 만들었으며, 심지어는 라이엇 게임즈의 공동회장 이름이 적힌 가짜 캘리포니아 운전 면허증까지 만들었다.

미국 법무부가 매튜 호를 기소한 것은 10월 초였지만, 피해자가 로스앤젤레스 소재의 이 게임 개발사라는 사실은 이제서야 공개되었다. 매튜 호는 현재 인터넷 뱅킹을 이용한 금융사기 8건, 접근장치 사기 4건 및 가중 신분절도죄 2건의 혐의로 기소 중이다.

By Joeri Cant

코인텔레그래프 코리아메일 보내기

코인텔레그래프는 암호화폐, 블록체인, 분산화 애플리케이션, 금융의 인터네 및 차세대 웹을 다루는 완전히 독립된 매체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