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구순의 느린걸음] 공공기관들이 블록체인에 눈뜨고 있다

“우리가 △△사업을 하고 있는데, 여기 블록체인을 접목하면 비용도 줄일 수 있고 서비스도 늘어날 것 같아요. 잘 아는 기술업체 좀 소개해 주세요.” “몇달 째 블록체인 공부를 하고 있는데, 우리 사업에 연결할 수 있는 방법을 강연자 좀 찾아주세요”

요즘 전화가 부쩍 늘었다. 공공기관들이다. 공공기관이란 것이 본래의 목적사업이 있고 기본 수익이 보장되는 특성이 있는지라 딱히 혁신의 동력은 적은게 사실이다. 그런 공공기관들이 부쩍 블록체인 신기술을 활용해 혁신을 시도해 보겠다고 나서니 반가운 일이다. 정부가 수년째 블록체인, 암호화폐에 대해서는 입에도 못 올리게 하는 분위기에서 알음알음 혁신할 방법을 찾아냈으니 말이다.

일부 유행에 민감한 스타트업들이 처음 국내에서 블록체인·암호화폐 사업을 시작했다. 다음 순서로 대기업들이 블록체인 산업에 발을 들이기 시작했다. 이름대면 알만한 큰 기업들은 이제 블록체인 연구나 사업개발팀 하나 정도 없는 곳이 없다.

공공기관들이 그 뒤를 잇고 있다. IT, 의료, 복지분야 등등 분야도 다양하다. 신기술이 기존 사업에 결합하니 새로운 사업이 되고, 공공기관에서는 수익을 늘릴 수 있는 계산이 섰다고 한다. 그러면서도 서비스를 받는 국민에게는 너 나은 서비스를 할 수 있더란다.

그래도 여전히 조심스럽다. “우리가 블록체인 한다고 소문 내지는 말아주세요”하는 말이 따라 붙는다. 그러면서 “여기다 토큰을 붙이면 정말 혁신적일 것 같아요. 우리 사업에 암호화폐 보상 딱 맞아 보이는데….”아쉬운 심정도 붙인다.

오호. 공공기관도 이제 블록체인의 매력에 빠져들었구나 싶다. 이쯤되면 사회적 전체적으로 블록체인에 열중하고 있다고 봐도 되지 않을까 싶다. 여전히 블록체인 인정하기를 겁내고 있는 것은 몇몇 정부 중앙부처 뿐 아닐까 싶다.

최근 EU, OECD 같은 국제기구들이 공식적으로 블록체인 연구조직을 설립하고 본격적인 기술·정책연구에 나섰다. EU는 조직위원회 산하에 ‘EU블록체인 포럼(EU Blockchain Observatory & Forum)’을 두고 공식활동을 벌이고 있다. OECD도 블록체인 정책센터(OECD Blockchain Policy Centre)를 공개적으로 운용중이다. 우선 기술을 연구하고 이를 정책에 적용할 수 있는 방법을 찾는다고 한다.

이쯤되면 우리 정부도 이제 공개적으로 블록체인 산업과 기술, 정책을 공개적으로 연구하고 정책화 문제를 공론화해도 좋지 않을까 싶다. 더 머뭇거리고 눈치보다간 진짜 늦어버릴 수도 있으니 말이다.

페이스북이 미국과 유럽 규제당국의 다그침을 받더니 승인을 받은 뒤에야 암호화폐 리브라를 출시하겠다고 공식 입장을 냈다. 미국이나 유럽의 규제당국이 기술·정책적으로 깊이있는 문제제기에 나서면서 이끌어낸 답변이다.
그 페이스북이 미국과 유럽의 규제에는 따르면서, 한국 규제당국 얘기는 귓등으로도 듣지 않는다면 큰일 아닌가. 그래서 우리 정부도 이제는 블록체인에 눈 떠야 한다.

이구순 기자메일 보내기

도전과 성공의 길동무가 되겠습니다.
꽤 오래전부터 IT만 취재한 기자였고, 현재 블록포스트 취재파트를 이끌고 있다. 신상, 신기술, 신산업에 호기심이 많아 늘 새것을 찾아다닌다. 당연히 블록체인에 강한 호기심과 애정을 키우고 있다. 상대방의 얘기를 신중히 듣고 현실적 언어로 말하는 것이 언론의 할 일이라고 생각하는 사람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