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년부터 김포에서 암호화폐 쓴다… KT가 지역화폐 발행 플랫폼 구축

내년부터는 김포시의 상점에서 현금처럼 블록체인 기반 지역화폐를 활용해서 물건을 구매할 수 있게 된다.

KT는 KT엠하우스와 함께 약 100억원에 달하는 지역화폐를 발행하기 위한 ‘블록체인 지역화폐 플랫폼’을 올해 말까지 구축해 김포시에 적용한다고 17일 밝혔다.

이를 위해 김포시와 KT, KT엠하우스는 ‘김포시 전자형 지역화폐 구현’을 위한 3자간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KT와 KT엠하우스의 플랫폼으로 발행돼 유통되는 지역화폐는 ’19년 상반기 김포시 지역화폐 가맹점’에서 현금처럼 이용할 수 있다.

■내년부터 현금처럼 이용, QR코드와 선불카드 두가지 형태
KT가 김포시에 도입하는 블록체인 지역화폐 플랫폼은 용도와 목적에 맞는 다양한 지역화폐 발행과 유통을 위한 플랫폼이다. KT가 자체적으로 개발한 ‘스마트 컨트랙트’ 기술이 적용됐다. 이 기술을 활용하면 코딩 가능한 화폐를 발행할 수 있고 중개자 없는 직접 결제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으며, 데이터의 누락 없이 신뢰도 높은 정산이 가능해진다는 것이 KT 측의 설명이다.

KT는 KT엠하우스와 함께 약 100억원에 달하는 지역화폐를 발행하기 위한 ‘블록체인 지역화폐 플랫폼’을 올해 말까지 구축해 김포시에 적용한다.

KT는 김포시 지역화폐를 스마트폰 애플리케이션(앱)의 QR코드와 충전식 선불카드 형태로 서비스할 계획이다. 스마트폰 사용이 익숙하지 않은 노령인구에게는 충전식 선불카드가, 신도시 구축으로 유입된 30~40대 인구는 QR코드 방식이 더 적합할 것으로 예상된다.

아울러 KT는 QR코드와 선불카드 모두 가맹점에서 별도의 결제 단말기를 새로 갖추지 않고도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또 지역화폐 결제를 도입한 상점은 지역화혜가 아닌 현금을 바로 자신의 은행계좌로 입금받을 수 있다는 점도 KT 지역화폐의 특징이다.

KT는 지역화폐에 블록체인 기술이 도입되면 지역 내 소비자와 가맹점의 이용 편의성과 유통 과정의 투명성, 운영 효율성이 획기적으로 높아지는 만큼, 기존 종이 상품권 형태로 유통되던 지역 화폐와 달리 실질적으로 지역 내 경제 활성화에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김포시, 청년 배당·산후조리비 등도 지역화폐로 지급 계획
아울러 김포시는 내년부터 지급되는 청년 배당, 산후조리비, 공무원 복지포인트 일부를 블록체인 지역화폐 플랫폼 기반의 전자형 지역화폐로 지급할 예정이다. 김포시 지역화폐 규모는 연간 약 100억 원으로 추산된다.

또 김포시는 지역화폐를 구매할 때 할인 혜택을 제공하는 등의 지역화폐활성화 방안을 마련할 계획이다. 김포 시내 골목 상권을 대상으로 지역화폐 가맹점을 우선 확보하고 이용률 증대를 위해 온라인 쇼핑몰과 배달 서비스에 지역화폐를 적용해 다양한 형태로 사용처를 확대해 나가기로 했다.

KT는 김포시를 시작으로 전국 160여 지자체 대상 블록체인 지역화폐 플랫폼을 확대, 적용해 나갈 계획이다. 전자 투표, 시민참여, 보상 등 지방자치단체의 행정 혁신을 위한 블록체인 기반의 다양한 서비스를 선보일 예정이다.

정하영 김포시장은 "김포시 지역화폐 도입을 통해 우리 시의 지역자원이 인근 대도시로 빠져나가지 않고 지역 내에서 소비돼 소상공인의 실질적인 매출 증대로 이어질 수 있기를 바란다"며 "지역화폐가 우리 지역 경제의 성장기반으로 자리 잡을 수 있도록 시민 여러분의 관심과 참여를 부탁 드린다"고 밝혔다.

KT 블록체인 사업화 TF장 문정용 상무는 "김포시에 도입할 블록체인 지역화폐 플랫폼은 민관이 함께 시민들에게 사용 편의성과 정보 투명성의 가치를 제공하고 지역 경제 활성화를 도모할 첫 성공 사례가 될 것"이라며 "KT가 전국 각 지역 자치단체들의 블록체인 기반 지역화폐 구현에 중요한 역할을 하기를 기대한다"고 언급했다.

허준 기자메일 보내기

많이 듣고 바르게 전달하겠습니다.
게임이나 동영상, 웹툰 같은 인터넷 기반 콘텐츠 산업과 콘텐츠 이용자를 모은 플랫폼 산업, 그리고 콘텐츠를 전달하기 위한 기반 기술인 통신산업을 취재했다. 제2의 인터넷이라고 하는 블록체인 기술이 어떻게 다양한 산업을 혁신할 수 있을지 궁금하다. 특히 콘텐츠와 플랫폼 분야가 가장 먼저 혁신될 것이라고 믿는다. 기자는 듣는 사람이라고 생각하고, 작은 목소리도 귀 기울여서 듣고 정확하게 전달하기 위해 노력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