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공유경제 플랫폼 ‘블루웨일’과 인디게임 키운다

글로벌 공유경제 플랫폼 블루웨일이 삼성전자와 함께 인디게임 생태계 확대에 나선다.

블루웨일은 16일 부산 벡스코에서 열린 국제게임전시회 지스타(G-STAR) 현장에서 삼성전자 무선사업부와 기술 협력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블루웨일 이원홍 대표는 “삼성전자와 MOU를 통해 투명하고 공정한 평가 시스템을 개발할 것”이라며 “이를 통해 숨겨진 보석과 같은 인디게임들이 널리 알려져 제2의 ‘앵그리버드’와 ‘마인크래프트’가 될 수 있도록 하는 상생 솔루션을 구축하겠다”고 강조했다.

허준 기자메일 보내기

많이 듣고 바르게 전달하겠습니다.
게임이나 동영상, 웹툰 같은 인터넷 기반 콘텐츠 산업과 콘텐츠 이용자를 모은 플랫폼 산업, 그리고 콘텐츠를 전달하기 위한 기반 기술인 통신산업을 취재했다. 제2의 인터넷이라고 하는 블록체인 기술이 어떻게 다양한 산업을 혁신할 수 있을지 궁금하다. 특히 콘텐츠와 플랫폼 분야가 가장 먼저 혁신될 것이라고 믿는다. 기자는 듣는 사람이라고 생각하고, 작은 목소리도 귀 기울여서 듣고 정확하게 전달하기 위해 노력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