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매한 태양전지 몰도바 대학에 임대해주면 가상화폐 지급”

태양전지를 구매해 대학교에 임대해주면 가상화폐를 지급받을 수 있는 시범사업이 등장했다고 코인데스크가 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블록체인 스타트업 선익스체인지가 유엔개발계획(UNDP)과 손잡고 몰도바의 한 대학교에 태양열을 공급하는 시범사업을 실시한다.

UN은 블로그 게시글에서 전 세계 개인들이 태양전지를 구매, 대학교에 임대해 주는 방식이라며 몰도바기술대학을 시범사업 대상후보로 언급했다. 학교에서는 설비구축 비용을 절감할 수 있고, 태양전지 소유자들은 가상화폐로 임대료를 지급받을 수 있다.

출처=코인데스크

에이브 캠브리지 선익스체인지 최고경영자(CEO)는 “대학교에서 태양전지를 20년간 장기 임대할 계획이다. 태양전지 소유주들은 비트코인, 솔라코인은 물론 선익스체인지의 자체 토큰을 지급받는다”고 말했다.

태양전지 가격은 개당 10달러 미만이며, 소유주들은 학교에 태양전지 구축·설치하는 비용을 부담해야 한다.

그는 “우선은 개인의 태양전지 구매·임대 지원역할만 하겠지만, 대표 토큰을 통해 거래소에서 직접 거래가 가능하도록 하는 것이 최종 목표”라며 “시범사업에 성공하면 다른 국가로 확대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godblessan@fnnews.com 장안나 기자

장안나메일 보내기

블록체인과 암호화폐 관련 최신 뉴스를 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