암호화폐, 암호자산으로 인정.. G20 재무장관 공동선언하나

국제 규제 가이드라인 마련, 투자자 보호 효과 시장 탄력
주식·채권 대체 가능성 관심

국제 규제 가이드라인 마련, 투자자 보호 효과 시장 탄력
주식·채권 대체 가능성 관심

암호화폐, 가상통화 등 여러가지 개념이 섞여 사용되고 있는 암호화폐의 개념이 암호자산으로 통일되고, 암호자산에 투자하는 투자자를 보호할 수 있는 국제 가이드라인이 이달 중 마련될 것이라는 기대감이 확산되고 있다.

19일 금융위원회 및 관련 업계에 따르면 글로벌 금융규제 협의체인 금융안정위원회(FSB)는 오는 21~22일(현지시간) 아르헨티나에서 열리는 주요 20개국(G20) 재무장관·중앙은행총재 회의에서 암호화폐 시장 모니터링 등에 대한 보고서를 공식 제안할 예정이다.

이번 G20 회의 핵심 안건 중 하나가 바로 글로벌 암호화폐 규제안이다. 이 때문에 관련업계 종사자 및 전문가들은 G20 공동선언문을 통해 국제공조를 기반으로 한 암호화폐 규제 가이드라인이 발표되면, 규제 불확실성 해소로 기관투자자의 암호화폐 시장 유입이 더욱 탄력을 받을 것이란 전망을 내놓고 있다.

앞서 FSB는 지난 16일(현지시간) 관련 성명서를 통해 “현재 ‘암호자산(Crypto-asset)’이 글로벌 금융안정에 실체적 위협이 되지는 않지만, 향후에 암호자산이 서비스 결제수단을 넘어 주식·채권을 대신하는 저축수단으로 진화하는지 확인할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업계에서는 암호화폐에 대한 용어와 정의에 있어서 암호화폐·가상통화·가상화폐 등 기존 뒤섞여 있던 개념을 FSB와 한국은행 모두 ‘암호자산’으로 통일해 사용하고 있다는 점에 주목하고 있다.

금융위 한 관계자는 “지난 3월 열린 G20 재무장관회의에서도 가상통화를 암호화된 자산으로 규정했다”며 “암호화폐와 가상통화 등은 일반인들이 ‘화폐’로 여길 수 있기 때문에 암호자산으로 통칭하는 분위기”라고 전했다. 이 관계자는 이어 “FSB는 물론 FATF(자금세탁방지국제기구) 등도 국제공조를 위한 규제방안을 마련해 이달 G20 회의에 보고할 것”이라며 “관련된 초안을 최근 기획재정부로부터 받아서 한국 시장상황 등을 수정보완해 다시 전달한 상태”라고 덧붙였다. 또 바젤은행감독위원회(BCBS)와 국제증권감독기구(IOSCO) 등은 암호화폐거래소 건전성 확보와 투자자 보호의무 준수 등을 집중 모니터링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금융당국 관계자는 “한국은 미국, 중국과 달리 각 암호화폐거래소에 상장된 코인(암호화폐)이 상대적으로 너무 많다”며 “암호화폐거래소를 관리감독할 때 코인 상장절차를 확인하는 것은 물론 해당 코인 자체에 대해서도 검토해봐야 하는 것 아니냐는 제안도 나오고 있다”고 전했다.

김미희 기자메일 보내기

블록체인·암호화폐 관련 팩트만 공유합니다.
파이낸셜뉴스에서 금융부와 정치부 등을 거친 뒤, 2015년 3월 부터 ICT 생태계를 취재했다. 이듬해 이세돌 9단과 구글 AI '알파고'의 대결 과정을 취재하면서 '휴먼테크'에 꽂혔다. 즉 휴머니즘을 갖춘 첨단 기술이 '보다 나은 인류의 삶'을 완성해줄 것이라 믿고 있다. 블록체인 역시 휴먼테크의 중심축이라 여기는 저널리스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