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20 암호화폐 성명에 비트코인 시세도 ‘오락가락’ 급락 후 회복세

주요 20개국(G20)이 재무장관·중앙은행총재 회의 이후 발표한 성명으로 비트코인 시세가 요동치고 있다. 성명 발표 이후 시세가 급락하는 듯 했지만, 다시 빠르게 회복세를 보이고 있다.

투자자들이 이번 G20 성명을 바라보는 시각이 엇갈리고 있는 것이라는 분석도 나온다. 글로벌 암호화폐 규제 가이드라인 제시가 10월로 미뤄진 것을 악재로 보는 시각과, 시기가 미뤄진 것일뿐 암호화폐가 가진 혁신성이 인정받고 있다는 점을 호재로 보는 시각이 상존하고 있는 것으로 풀이된다.

23일 글로벌 암호화폐 시세 분석 사이트 코인마켓캡에 따르면 오전 11시 현재 비트코인 가격은 7493달러로 24시간 전보다 0.70% 오른채로 거래되고 있다.

G20의 암호화폐 관련 성명 발표 이후 암호화폐 비트코인의 시세가 급락 후 빠르게 회복되고 있다. /사진=업비트 홈페이지 캡쳐

하지만 24시간 내에서의 가격 변동을 살펴보면 급락 이후 빠르게 가격을 회복하고 있다는 점이 확인된다. 오전 6시 기준 7500달러 선을 돌파했던 가격이 1시간여만에 7300달러 선으로 급락한 것이다. 급락 이후에는 다시 빠르게 가격을 회복하는 추세다.

국내 대표 암호화폐 거래소인 업비트에서도 비슷한 상황이 연출되고 있다. 업비트에 따르면 오전 11시 현재 비트코인 가격은 848만3000원으로 24시간 전보다 1.60% 올랐다. 하지만 업비트 역시 오전 6시 직전에 850만원까지 가격이 올랐다가 6시를 기점으로 830만원 초반때까지 가격이 급락한 뒤 빠르게 가격이 회복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처럼 비트코인 가격이 급락 이후 회복세를 보이고 있는 것은 G20의 성명이 큰 영향을 미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G20이 암호화폐 규제 발표가 10월로 미루면서 암호화폐가 기축통화가 될 수 없다고 규정한 것이 일단 악재로 작용한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성명에 암호화폐가 금융이나 경제의 혁신을 가져올 것으로 예상된다는 점이 명시됐고, 자금세탁 등에 대한 명확한 규제정립이 필요하다고 언급됐다는 점이 호재로 작용하면서 급락세가 반전된 것으로 풀이된다. 특히 오는 10월에는 글로벌 암호화폐 규제 가이드라인이 발표될 수 있다는 기대감도 비트코인 시세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한편 G20은 22일(현지시간) 성명서를 통해 암호화폐로 인해 금융이나 경제 혁신이 가속화될 수 있다는 점은 인정하면서도 투자자보호나 자금세탁, 탈세 등의 문제를 해결해야 한다고 밝혔다. 아울러 국제자금세탁방지기구(FATF)가 오는 10월까지 구체적인 암호화폐 규제 방안을 제시해달라고 촉구했다.

허준 기자메일 보내기

많이 듣고 바르게 전달하겠습니다.
게임이나 동영상, 웹툰 같은 인터넷 기반 콘텐츠 산업과 콘텐츠 이용자를 모은 플랫폼 산업, 그리고 콘텐츠를 전달하기 위한 기반 기술인 통신산업을 취재했다. 제2의 인터넷이라고 하는 블록체인 기술이 어떻게 다양한 산업을 혁신할 수 있을지 궁금하다. 특히 콘텐츠와 플랫폼 분야가 가장 먼저 혁신될 것이라고 믿는다. 기자는 듣는 사람이라고 생각하고, 작은 목소리도 귀 기울여서 듣고 정확하게 전달하기 위해 노력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