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블록체인 기술, ‘BaaS’로 제공… 누구나 쉽게 블록체인 서비스 만든다

KT가 클라우드 기반 서비스형 블록체인(BaaS, Blockchain as a Service) 플랫폼을 개발한 뒤 사내 서비스에 적용했다고 10일 발표했다. 향후 이 플랫폼을 다른 사업자에게도 제공, 쉽게 블록체인 기반 서비스를 개발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는 계획이다.

‘BaaS’는 블록체인 기술을 잘 몰라도 블록체인의 주요 특징인 스마트컨트랙트 등을 구현할 수 있도록 쉬운 개발환경을 제공하는 서비스를 뜻한다. 우리나라에서는 암호화폐 거래소 업비트를 운영하는 두나무가 ‘루니버스’라는 BaaS 서비스를 개발중이다. 블록체인 프로젝트 ‘베잔트’ 역시 비슷한 비전을 제시하고 있다.

글로벌 정보기술(IT) 기업들도 ‘Baas’에 관심을 보이고 있다. 마이크로소프트(MS)와 IBM, 아마존웹서비스(AWS) 등이 ‘BaaS’ 서비스를 발표하며 시장을 확장하고 있는 추세다.

KT가 클라우드 기반 서비스형 블록체인(BaaS, Blockchain as a Service) 플랫폼을 개발했다.

KT는 이번 BaaS 플랫폼 개발을 계기로 글로벌 주요 IT 기업들과 블록체인 BaaS 시장에서 경쟁할 준비를 마치고, 이를 위해 먼저 KT그룹 내부에 BaaS 플랫폼을 1차로 오픈했다. 이후 2월 시범사업을 진행한 후 3월에는 블록체인 개발을 원하는 외부 기업들을 대상으로 정식 서비스를 론칭할 예정이다.

KT BaaS는 별도의 서버 구축 없이 u클라우드에 블록체인 노드를 자동으로 구성해주는 기능을 제공한다. 블록체인 적용을 원하는 기업은 KT BaaS를 통해 서버 구축 비용을 절감하는 동시에 블록체인 적용을 위한 개발 기간을 단축할 수 있다. 또 KT BaaS는 블록체인 전문 개발자가 없어도 블록체인 서비스를 쉽게 구현 및 활용 할 수 있도록 KT의 차별화 된 스마트컨트랙트 API도 제공한다. 블록체인 서비스가 안정적으로 운영되도록 여러 관제 기능도 지원한다.

KT 블록체인 비즈 센터장 서영일 상무는 “블록체인 적용을 위해 고심했던 기업들의 고민을 KT 블록체인의 차별화 된 역량이 탑재된 BaaS 플랫폼 구현으로 해결했다”며 “이번 KT BaaS 개발로 블록체인이 대중화되고, 나아가 대한민국이 글로벌 블록체인 산업의 1등 국가로 발돋움 할 수 있는 계기가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허준 기자메일 보내기

많이 듣고 바르게 전달하겠습니다.
게임이나 동영상, 웹툰 같은 인터넷 기반 콘텐츠 산업과 콘텐츠 이용자를 모은 플랫폼 산업, 그리고 콘텐츠를 전달하기 위한 기반 기술인 통신산업을 취재했다. 제2의 인터넷이라고 하는 블록체인 기술이 어떻게 다양한 산업을 혁신할 수 있을지 궁금하다. 특히 콘텐츠와 플랫폼 분야가 가장 먼저 혁신될 것이라고 믿는다. 기자는 듣는 사람이라고 생각하고, 작은 목소리도 귀 기울여서 듣고 정확하게 전달하기 위해 노력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