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록체인으로 투명한 기부… KT, 라오스에 ‘기부토큰’ 쓴다

KT가 기부금을 목적에 맞게 활용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해 블록체인 기술을 적용한 ‘기부토큰’을 선보인다. 이를 통해 기부금이 제대로 활용되고 있는지 누구나 검증할 수 있게 된다. 첫 사례로 라오스의 감염병 예방 프로젝트에 이 기술을 적용했다.

KT는 KT그룹희망나눔재단의 사회공헌 플랫폼 ‘기브스퀘어’에 블록체인 기술 적용을 완료하고 라오스 감염병 프로젝트에 처음 도입한다고 24일 발표했다.

KT희망나눔재단이 운영 중인 ‘기브스퀘어’는 봉사를 통해 적립한 포인트를 글로벌 나눔 캠페인에 사용할 수 있도록 하는 ‘기부 플랫폼’이다. KT희망나눔재단은 아프리카, 아시아 국가 낙후 지역의 정보통신기술(ICT), 의료, 교육 환경을 개선하는 캠페인을 진행하고 있다.

KT는 KT그룹희망나눔재단의 사회공헌 플랫폼 ‘기브스퀘어’에 블록체인 기술 적용을 완료하고 라오스 감염병 프로젝트에 처음 도입한다. KT 직원들이 라오스에서 사회공헌 활동을 펼치고 있다.

먼저 KT는 ‘라오스 감염병 예방 프로젝트’에 블록체인 기술을 적용한 글로벌 기부 캠페인을 선보인다. 이 프로젝트에는 KT의 블록체인 기반 암호화 토큰 기술 ‘K토큰’이 적용됐다. KT 모바일 상품권 기프티쇼 등에 적용된 K토큰은 사용처, 권한, 기간 등의 조건을 자유롭게 설정할 수 있으며 이를 통해 사용처 제어 및 관리가 가능한 것이 특징이다.

라오스 프로젝트의 경우에도 기부 포인트가 ‘기부토큰’으로 전환되면 라오스 프로젝트와 관련된 기부활동 이외에는 사용될 수 없도록 설정했다. 또 기부자의 포인트 기부 현황뿐 아니라 기부물품 구매, 전달 등 모든 기부 집행 과정을 추적할 수 있어 기부의 투명성이 높아진다.

KT와 KT희망나눔재단은 기브스퀘어를 통해 블록체인 기술을 도입한 모금활동과 캠페인을 더욱 확대할 계획이다. 계약 조건을 블록체인에 기록하고 조건이 충족됐을 경우에만 계약이 실현되는 스마트 컨트랙트 기술이 대표적이다. 이 기술이 적용되면 개인이 직접 사연을 올려 기부를 받는 등의 기부활동이 가능해지고 기부자들은 기부금 사용내역을 추적할 수 있어 투명한 기부문화 활성화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KT 미래플랫폼사업부문 블록체인비즈센터 서영일 센터장은 “금융 산업 분야에 특화된 K토큰 기술이 기부와 같은 공익적인 목적으로 다양하게 활용될 수 있는 가능성을 확인했다”며 “기부뿐만 아니라 지역화폐, 포인트 및 상품권 유통 등 모든 디지털 자산을 안정적으로 유통할 수 있는 ‘디지털 자산 거래’ 분야로 사업을 확장할 것”이라고 말했다.

허준 기자메일 보내기

많이 듣고 바르게 전달하겠습니다.
게임이나 동영상, 웹툰 같은 인터넷 기반 콘텐츠 산업과 콘텐츠 이용자를 모은 플랫폼 산업, 그리고 콘텐츠를 전달하기 위한 기반 기술인 통신산업을 취재했다. 제2의 인터넷이라고 하는 블록체인 기술이 어떻게 다양한 산업을 혁신할 수 있을지 궁금하다. 특히 콘텐츠와 플랫폼 분야가 가장 먼저 혁신될 것이라고 믿는다. 기자는 듣는 사람이라고 생각하고, 작은 목소리도 귀 기울여서 듣고 정확하게 전달하기 위해 노력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