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대 암호화폐 거래소 지난해 실적 ‘희비’… 업비트만 웃었다

암호화폐 시세 하락이 실적에 반영, 빗썸-코인원-코빗은 모두 당기순손실

지난해 주요 암호화폐 시세가 크게 하락하면서 이른바 ‘4대 거래소’로 꼽히는 빗썸, 코인원, 코빗이 모두 우울한 실적 성적표를 받았다. 특히 거래소가 보유하고 있는 암호화폐 시세가 떨어지면서 당기순손실이 확대됐다.

다만 업비트는 보유한 암호화폐 시세 하락으로 인한 손실에도 불구하고 1000억원이 넘는 당기순이익을 기록해 눈길을 끈다. 암호화폐 보유량을 최소화하는 수수료 정책 덕분인 것으로 풀이된다.

14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국내 대표 암호화폐 거래소로 꼽히는 업비트와 빗썸, 코인원, 코빗이 일제히 지난해 감사보고서를 공개했다. 빗썸을 운영하는 비티씨코리아닷컴은 지난 11일 공시를 통해 지난해 매출 3917억원, 영업이익 2561억원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전년대비 매출은 17.5% 증가했지만 영업이익은 3.4% 하락했다.

■빗썸, 보유한 암호화폐 시세 하락으로 당기순손실만 2000억 넘어

영업이익은 준수하지만 비경상요인으로 인해 당기순손실이 크게 발생했다. 보유하고 있는 암호화폐의 시세가 하락해 암호화폐 평가손실 2268억원이 발생했다. 또 암호화폐 처분손실 1214억원이 더해졌다. 비티씨코리아닷컴의 당기순손실은 2054억원으로 집계됐다.

코인원과 코빗의 성적표도 우울하다. 코인원은 회계기준을 변경해 지난해 7월1일부터 12월31일까지의 감사보고서를 내놨다.

반기 동안 코인원의 매출은 약 45억7000만원을 기록했다. 전기인 2017년 7월1일부터 2018년 6월30일까지의 매출이 941억원에 달했다는 것을 감안하면 대폭 하락한 매출이다. 암호화폐 거래량이 폭발적으로 늘어났던 2018년 상반기가 전기에 포함된 것이 매출 급락의 주요 원인으로 보인다.

매출이 하락하면서 영업이익도 적자로 전환됐다. 전기엔 524억원의 영업이익을 기록했는데, 지난해 하반기에는 45억원의 영업손실에 그쳤다. 암호화폐 처분손실, 평가손실도 더해지면서 당기순손실은 58억원까지 늘었다.

코빗의 사정도 마찬가지다. 코빗은 지난해 매출 268억원을 기록했다. 전년 매출은 754억원이었다. 영업이익도 적자전환됐다. 전년 영업이익은 610억원이었지만 지난해 영업손실 76억원을 기록했다. 여기에 암호화폐 처분손실과 평가손실까지 더해 당기순손실은 458억원이다.

■업비트의 두나무, 매출-영업이익 2배 확대… 당기순이익도 1400억 넘어

당기순손실을 기록한 빗썸과 코인원, 코빗과 달리 업비트를 운영하는 두나무는 1400억원이 넘는 당기순이익을 기록했다. 두나무의 지난해 매출은 4707억원, 영업이익은 2875억원이다. 기록했다. 전년 대비 매출과 영업이익이 2배 정도 확대됐다.

두나무도 보유한 암호화폐의 시세 하락으로 인한 영업외비용이 발생했다. 약 965억원 가량의 암호화폐 손실이 기록된 것. 이같은 영업외비용이 포함되면서 두나무의 지난해 당기순이익은 1433억원이 됐다.

다른 암호화폐 거래소보다 보유한 암호화폐가 많지 않았던 것이 흑자를 유지할 수 있었던 비결로 보인다. 업비트는 원화마켓의 거래가 대부분이고, 이 수수료를 원화로 받고 있기 때문에 자체 보유하고 있는 암호화폐가 많지 않다. 빗썸의 경우 암호화폐 관련 손실이 3400억원을 넘겼지만 두나무는 1000억원 미만의 손실로 처리됐다.

업계 한 관계자는 “지난해 1분기에 암호화폐 거래량이 늘어나면서 거래소들의 수수료 수익이 크게 늘었지만, 이후 거래량이 뚝 떨어지면서 매출 확보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상황”이라며 “게다가 대다수 거래소가 수수료를 암호화폐와 원화로 나눠 받기 때문에 보유한 암호화폐 시세가 하락하면 실적이 더 나빠지게 된다”고 설명했다.

허준 기자메일 보내기

많이 듣고 바르게 전달하겠습니다.
게임이나 동영상, 웹툰 같은 인터넷 기반 콘텐츠 산업과 콘텐츠 이용자를 모은 플랫폼 산업, 그리고 콘텐츠를 전달하기 위한 기반 기술인 통신산업을 취재했다. 제2의 인터넷이라고 하는 블록체인 기술이 어떻게 다양한 산업을 혁신할 수 있을지 궁금하다. 특히 콘텐츠와 플랫폼 분야가 가장 먼저 혁신될 것이라고 믿는다. 기자는 듣는 사람이라고 생각하고, 작은 목소리도 귀 기울여서 듣고 정확하게 전달하기 위해 노력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