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블록체인 기술로 미래 자동차 보안 책임진다

글로벌 통신모듈 개발 기업 젬알토와 공동 사업 추진

KT는 21일 서울 KT광화문빌딩 이스트에서 글로벌 통신모듈 개발 기업 젬알토와 ‘5G 보안 솔루션 기가스텔스’를 기반으로 한 커넥티드카 공동 사업 추진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양사는 이번 협약을 바탕으로 KT의 블록체인 기반 보안 솔루션 기가스텔스를 젬알토의 차량용 통신모듈에 적용키로 했다.

통신모듈은 무선통신 기술을 통해 차량과 차량 외부를 연결하는 커넥티드카의 핵심부품이다. 차량 원격제어, 교통상황 수신, 차량위치 추적 등을 가능케 하기 때문에 보안이 중요하다.

KT의 기가스텔스는 블록체인 기반 네트워크 보안 플랫폼으로 사용자의 인터넷주소(IP)가 노출되지 않도록 해 해킹의 위협으로부터 사용자를 보호하는 솔루션이다.

KT와 젬알토는 다가오는 자율주행 시대를 대비해 양 사의 기술력을 결합한 차량용 통신모듈 개발 등 커넥티드카 공동 사업을 추진하게 된다. 단순히 기술 공유 차원을 넘어 5G 커넥티드카 사업확대를 위한 전방위적 사업 협력도 추진할 계획이다.

KT 미래플랫폼사업부문장 이동면 사장(왼쪽)과 젬알토 필립 발리 사장이 ‘5G 보안 솔루션 기가스텔스를 기반으로 한 커넥티드카 공동 사업 추진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양사가 공동으로 개발하게 될 기가스텔스 기반의 차량용 통신모듈을 연내 차량 제조사 및 B2B 시장에 공급해 커넥티드카 시장을 선도한다는 방침이다. 또 업계 최초로 블록체인 보안 기술을 접목함으로써 커넥티드카 시장의 차세대 보안 사업 생태계를 조성한다는 계획이다.

KT 미래플랫폼사업부문 이동면 사장은 “5G 자율주행 시대의 안전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블록체인 기반의 보안 솔루션 기가스텔스를 커넥티드카 플랫폼에 적용하게 됐다”며 “양사가 지속적으로 협력해 5G 커넥티드카 보안 사업의 생태계를 견인하고 고객의 안전을 책임지겠다”고 말했다.

젬알토 필립 발리 사장은 “KT의 블록체인 보안 기술과 젬알토의 검증된 통신모듈을 결합함으로써 소비자들이 5G를 안전하게 즐길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하겠다”며 “기가스텔스 프로젝트뿐 아니라 더 많은 분야에서 KT와 협력할 것을 기대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한편 KT는 현대자동차, 벤츠 등 14개 차량 제조사에 커넥티드카 플랫폼을 제공하는 커넥티드카 사업자다. 내비게이션 소프트웨어, 차량 인포테인먼트 플랫폼, 차량 관제용 플랫폼 등을 개발 및 공급하고 있다.

허준 기자메일 보내기

많이 듣고 바르게 전달하겠습니다.
게임이나 동영상, 웹툰 같은 인터넷 기반 콘텐츠 산업과 콘텐츠 이용자를 모은 플랫폼 산업, 그리고 콘텐츠를 전달하기 위한 기반 기술인 통신산업을 취재했다. 제2의 인터넷이라고 하는 블록체인 기술이 어떻게 다양한 산업을 혁신할 수 있을지 궁금하다. 특히 콘텐츠와 플랫폼 분야가 가장 먼저 혁신될 것이라고 믿는다. 기자는 듣는 사람이라고 생각하고, 작은 목소리도 귀 기울여서 듣고 정확하게 전달하기 위해 노력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