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임에 블록체인 결합했더니 이용자 확~ 늘었다

15년 장수게임 프리프, 블록체인 도전에서 고민해결법 찾아
열흘간의 ‘프리프 for 게임엑스코인’ 테스트 데이터 공개
신규 이용자 늘고, 게임 콘텐츠 이용률도 크게 확대

블록체인 기술이 장수 게임들의 오랜 고민인 신규 이용자 유입 확대의 해법이 될 수 있다는 기대감이 현실로 드러났다. 실제로 15년 이상 장수하면서 전세계 5000만명 이상의 누적 이용자를 보유했지만 새로운 이용자가 늘지 않고 고민하던 ‘프리프’가 지난달 블록체인 기술 접목을 테스트한 결과 신규이용자가 2배 이상 늘어난 효과를 본 것이다.

장수 온라인게임 프리프에 블록체인 기술을 접목한 ‘프리프 for 게임엑스코인’의 테스트를 진행했던 게임엑스코인이 지난 4월29일부터 5월8일까지 진행한 테스트의 이용자 데이터를 7일 공개했다.

게임엑스코인이 인기 온라인게임 ‘프리프’에 블록체인 기술을 적용한 ‘프리프 for 게임엑스코인’의 테스트를 통해 확보한 이용자 데이터를 공개했다.

■프리프, 신규 이용자 유입 2배 이상 늘어

‘프리프’는 게임엑스코인은 프리프에 ‘FLY 코인’을 접목한 버전을 선보였다. 이용자들은 몬스터 및 보스 몬스터 처치, 퀘스트 수행, 로그인 이벤트 등을 통해 FLY 코인을 획득할 수 있고, 획득한 코인으로는 게임 내 FLY 상점에서 다양한 아이템을 구매할 수 있다.

테스트 결과 ‘프리프’의 신규 이용자 유입이 눈에 띄게 늘었다. ‘프리프 for 게임엑스코인’ 테스트에 참여하기 위해서는 ‘프리프’ 공식 사이트에서 ‘프리프 계정’을 생성해야 한다. 프리프의 블록체인 연동 소식이 전해진 이후 사전예약을 진행하면서 신규 이용자 수가 크게 확대된 것이다. 테스트 시작 이후 월평균 신규 이용자 유입수는 사전예약 진행 이전과 비교하면 2배 이상 늘었다.

게임엑스코인 관계자는 “15년 이상 장수한 고전게임 프리프가 게임엑스코인과의 연동으로 다수의 신규 회원이 유입돼 활력을 띠게 된 것”이라며 “이렇게 유입된 이용자들은 기존 신규 이용자들보다 더 많이 오래 게임을 즐긴다는 점이 잔존율에서 확인됐다”고 전했다.

■게임 잔존율과 게임 내 임무 수행 비율도 확대

실제로 새로 가입한 이용자가 다음날 다시 게임에 접속한 비율은 50%를 넘었다. 3일 후에도 다시 접속한 비율은 34.2%, 1주일 후에 다시 접속한 비율은 27%에 달한다. 블록체인 기술이 접목되지 앟은 기존 프리프의 잔존율보다 높은 수치다.

또 게임 내 임무(퀘스트)를 수행하는 비율도 크게 높아졌다. 특정 퀘스트의 경우 기존 프리프의 2016년 이후 임무 완료 비율과 비교하면 15배 이상 증가하기도 했다. 프리프 for 게임엑스코인에 접속한 이용자의 72%가 달성한 임무도 있었다.

게임엑스코인 관계자는 “게임엑스코인의 생태계에 참여함으로써 게임사는 기존 대비 콘텐츠 소모율이 높은 고급 신규 이용자를 유입시킬 수 있다는 점이 이번 프리프 테스트를 통해 확인됐다”며 “게이머들은 게임 내 활동을 통해 게임코인을 획득한다는 추가적인 즐거움과 게임코인을 사용해 게임을 더 재밌게 즐길 수 있게 된다”고 강조했다.

한편 게임엑스코인은 ‘프리프’ 외에도 다양한 게임을 게임엑스코인 생태계로 유입시킨다는 계획이다. 각 게임들은 고유의 게임코인을 발행하며 게임코인은 게임엑스코인의 암호화폐인 ‘GXC코인’으로 교환할 수 있다. 이를 통해 게임엑스코인 생태계에서는 서로 다른 게임의 게임코인이 자유롭게 거래될 수 있다. 단일한 게임 내에서만 이뤄지던 경제활동이 게임엑스코인 생태계 내 모든 가상 경제로 확장되는 것이다.

허준 기자메일 보내기

많이 듣고 바르게 전달하겠습니다.
게임이나 동영상, 웹툰 같은 인터넷 기반 콘텐츠 산업과 콘텐츠 이용자를 모은 플랫폼 산업, 그리고 콘텐츠를 전달하기 위한 기반 기술인 통신산업을 취재했다. 제2의 인터넷이라고 하는 블록체인 기술이 어떻게 다양한 산업을 혁신할 수 있을지 궁금하다. 특히 콘텐츠와 플랫폼 분야가 가장 먼저 혁신될 것이라고 믿는다. 기자는 듣는 사람이라고 생각하고, 작은 목소리도 귀 기울여서 듣고 정확하게 전달하기 위해 노력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