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럽 인기 축구선수 토큰 수집하는 ‘FC슈퍼스타즈’ 서비스 개시

챔스리그 우승팀 리버풀FC 시작으로 서비스 확장 예고

블록체인 기반 서비스(디앱, Dapp) 개발사인 슈퍼블록은 축구 스타 수집 게임인 ‘FC 슈퍼스타즈’의 시범 서비스를 시작한다고 12일 발표했다. 한달여간의 시범 서비스를 진행한 뒤 정식 서비스로 전환할 예정이다.

‘FC 슈퍼스타즈’는 블록체인 기술로 제작된 축구 스타들의 토큰을 수집하고 성장시켜 디지털 자산으로 소유할 수 있는 축구 수집 게임이다. 축구 팬이라면 누구나 즐길 수 있는 서비스를 만들겠다는 비전을 제시한다.

이 게임은 축구 스타의 이더리움 기반 토큰을 수집하고 마켓플레이스인 ‘오픈시’를 통해 수집한 토큰을 거래할 수 있다. 수집한 스타의 토큰은 서비스 내에서 훈련과 경기 출전을 통해 경험치를 쌓아 빠르게 육성할 수 있다. 자신만의 팀을 구성해 다른 이용자들과 경쟁하는 친선경기도 즐길 수 있다.

블록체인 기반 서비스(디앱, Dapp) 개발사인 슈퍼블록이 축구 스타 수집 게임인 ‘FC 슈퍼스타즈’의 시범 서비스를 시작한다.

친선 경기 결과는 ‘FC 슈퍼스타즈’를 위해 슈퍼블록에서 자체 개발한 시뮬레이터를 기반으로 도출된다. 또 출석 보상 및 도전 과제 달성에 따른 보상 제도 등도 마련돼 있다.

특히 회사 측은 ‘FC 슈퍼스타즈’가 유럽 축구 클럽과 공식 라이센스 계약을 체결한 국내 최초의 스포츠 디앱이라고 강조했다. 첫 파트너인 리버풀FC를 시작으로 향후 다양한 클럽들과 제휴해 서비스 구단을 늘려간다는 방침이다. 또 블록체인 플랫폼도 다각화해 이더리움이 아닌 다른 플랫폼도 지원할 계획이다.

한편 슈퍼블록은 SK컴즈와 크래프톤, NHN 등에서 경력을 쌓은 베테랑 개발자들로 구성된 회사다. SK컴즈 출신인 장용숙 대표를 중심으로 크래프톤에서 온라인게임 ‘테라’ 프로듀서를 맡았던 김낙형 전략이사, NHN에서 축구게임 ‘풋볼데이’ 프로듀서를 지낸 이용수 운영이사 등이 주축이다. 지난 1월에는 두나무의 투자사인 두나무앤파트너스로부터 투자를 유치하기도 했다.

허준 기자메일 보내기

많이 듣고 바르게 전달하겠습니다.
게임이나 동영상, 웹툰 같은 인터넷 기반 콘텐츠 산업과 콘텐츠 이용자를 모은 플랫폼 산업, 그리고 콘텐츠를 전달하기 위한 기반 기술인 통신산업을 취재했다. 제2의 인터넷이라고 하는 블록체인 기술이 어떻게 다양한 산업을 혁신할 수 있을지 궁금하다. 특히 콘텐츠와 플랫폼 분야가 가장 먼저 혁신될 것이라고 믿는다. 기자는 듣는 사람이라고 생각하고, 작은 목소리도 귀 기울여서 듣고 정확하게 전달하기 위해 노력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