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은행, 그라운드X와 블록체인 키 관리 서비스 개발 협력

장현기 신한은행 디지털R&D센터 본부장(가운데)과 한재선 그라운드X 대표(오른쪽), 노진우 헥슬란트 대표가 13일 서울 강남구 삼성동 그라운드X에서 진행된 ‘블록체인 키 관리 서비스 개발 업무협약식’을 마치고 기념촬영하고 있다. /사진=신한은행 제공

신한은행은 지난 13일 그라운드X, 헥슬란트와 함께 블록체인 기반 키 관리 솔루션 제공 사업을 추진하기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14일 밝혔다.

블록체인 기술은 은행에서 거래 명세를 기록하고, 위·변조를 막기 위한 기술로 조명받고 있다. 신한은행은 카카오의 블록체인 기술 계열사 그라운드X, 블록체인 기술 연구소 헥슬란트와의 이번 협약을 통해 블록체인 앱을 이용하는 기업에 키 관리 솔루션을 제공하는 ‘개인 키 관리 시스템'(PKMS, Private Key Management System) 개발 사업을 추진하게 됐다.

블록체인상에서 모든 거래는 블록체인에 포함되기 위해서 유효한 서명이 있어야 하고, 이런 서명은 개인 키(Private key)와 공개 키(Public key) 쌍으로 구성된다. 공개키는 은행의 계좌번호, 개인키는 계좌의 비밀번호(PIN 번호)에 해당한다.

신한은행은 보안기술 적용과 키 복구 프로세스를 담당함으로써 블록체인 기반 플랫폼을 제공하는 그라운드X, 키 관리 프로세스를 담당하는 헥슬란트와 함께 블록체인 플랫폼의 한 축을 맡는다. 이를 통해 해킹과 분실 사고를 방지하고 높은 편의성을 가진 인프라 개발 능력을 기대할 수 있게 됐다.

이번 협약으로 3사는 오는 10월부터 파일럿 서비스를 운영하며, 이를 신한 퓨쳐스랩 5기 육성 기업이자 그라운드X의 블록체인 플랫폼 클레이튼(Klaytn)의 서비스 파트너사인 레디(REDi)의 에너지 데이터 거래 플랫폼에 적용할 계획이다.

신한은행 관계자는 “블록체인 기술이 독보적인 장점을 가지고 있지만 인프라 구축을 통한 서비스 이용에는 어려움을 겪었다”며 “일관된 사용자 경험과 인터페이스로로 고객들이 안전하고 편리하게 블록체인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는 기술을 갖추겠다”고 했다. 그라운드X 관계자는 “국내 대표 은행인 신한은행과 손잡고 당사의 클레이튼 플랫폼을 바탕으로 금융거래 효용성과 안정성을 높일 수 있는 혁신적인 금융거래 서비스를 만들어가겠다”고 했다.

kschoi@fnnews.com 최경식 기자

파이낸셜뉴스메일 보내기

First-Class 경제신문 파이낸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