업비트, 자금세탁 추적 어려운 ‘모네로’·’대시’ 상폐 수순 밟는다

국내 대표 암호화폐 거래소 중 하나인 업비트가 송금인과 수취인 정보를 확인할 수 없는 이른바 ‘다크코인’인 모네로와 대시 등의 암호화폐의 상장폐지 수순을 밟는다.

업비트는 9일 모네로(XMR), 대시(DASH), 지캐시(ZEC), 헤이븐(XHV), 비트튜브(TUBE), 피벡스(PIVX)를 유의 종목으로 지정한다고 공지했다. 유의 종목 지정 이후 상장폐지 수순을 밟을 예정이다.

유의 종목 지정 사유는 이들 암호화폐가 송금인과 수취인을 명확히 파악하기 어렵기 때문이다. 국제자금세탁방지기구(FATF)는 암호화폐(가상자산) 취급업소에 대해 금융회사에 준하는 자금세탁 기준을 적용해야 한다고 권고했으며 특히 암호화폐의 송금인과 수취인에 관련된 정보를 수집, 보유해야 한다고 명시했다.

암호화폐 거래소 업비트가 모네로, 대시 등 송금인과 수취인을 확인하기 어려운 이른바 ‘다크코인’의 상장폐지 수순을 밟는다. /사진=업비트 홈페이지

업비트는 공지사항을 통해 FATF의 권고를 존중하며 송금인과 수취인을 명확히 파악하기 어려운 암호화폐에 대한 점진적인 유의 종목 지정 및 거래 지원 종료 조치를 취하기로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업비트 관계자는 “올해 6월부터 암호화폐에 대한 FATF 권고사항에 대해 적극적으로 대응 방안을 고민 중이며, 이 일환으로 송금인과 수취인을 명확히 파악하기 어려운 암호화폐들에 대해 선제적으로 유의 종목 지정 및 거래 지원 종료 조치를 결정했다”며 “유의 종목 지정 시점은 시장 상황 및 고객 보유 수량, 타 거래소 유동성 등 여러 상황을 총체적으로 고려해 결정했다”고 말했다.

허준 기자메일 보내기

많이 듣고 바르게 전달하겠습니다.
게임이나 동영상, 웹툰 같은 인터넷 기반 콘텐츠 산업과 콘텐츠 이용자를 모은 플랫폼 산업, 그리고 콘텐츠를 전달하기 위한 기반 기술인 통신산업을 취재했다. 제2의 인터넷이라고 하는 블록체인 기술이 어떻게 다양한 산업을 혁신할 수 있을지 궁금하다. 특히 콘텐츠와 플랫폼 분야가 가장 먼저 혁신될 것이라고 믿는다. 기자는 듣는 사람이라고 생각하고, 작은 목소리도 귀 기울여서 듣고 정확하게 전달하기 위해 노력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