벨릭, 비트코인 담보대출 ‘론 엑스’ 출시

최저금리 연2%대, 최대한도 10만 테더(USDT)

디지털 자산 종합금융서비스 벨릭은 비트코인 담보대출 ‘론 엑스’를 출시했다고 10일 발표했다.

‘론 엑스’는 고객의 담보 자산을 보존하고 개인의 투자 성향을 고려한 맞춤형 암호화폐 대출 상품이다. 대출 기간을 줄이고 이자율을 낮춰 쉽고 편한 투자를 가능하도록 했다. 또 담보 자산의 강제 청산 위험도 없앴다. 고객은 담보자산의 소유권을 유지하며 가격 상승 시 추가 이익도 얻을 수 있다.

‘청산’은 고객이 맡긴 담보 자산 가치 하락에 따른 매각을 말한다. 암호화폐 시세 변동으로 담보로 맡긴 암호화폐 가치가 떨어지면 추가 담보 설정을 해야 하지만, 그렇지 못할 경우는 고객 의지와 상관없이 담보자산에서 청산이 이뤄진다.

디지털 자산 종합금융서비스 벨릭이 비트코인 담보대출 ‘론 엑스’를 출시했다. /사진=벨릭 제공

대부분의 기존 암호화폐 대출 서비스 업체들은 이러한 청산 규정을 두고 있다. 하지만 벨릭의 ‘론 엑스’는 청산 규정을 담지 않았다. 담보가치가 내려가도 안정적인 대출금 운영이 가능하다.

‘론 엑스’는 비트코인을 담보로 스테이블코인 테더(USDT)을 빌려준다. 만기 2개월, 3개월, 6개월 중 선택할 수 있다. 고정금리는 2.0%에서 4.0%로 업계 최저 수준이다. 이자는 선납 또는 후납으로 선택할 수 있다. 개인당 10만 테더(USDT) 한도까지 대출을 받을 수 있다. 담보대출비율(LTV)은 30~40%가 적용된다.

‘론 엑스’는 벨릭 웹사이트에서 24시간 사용 가능하다. 대출신청 시 입력하는 정보를 최소화해 고객이 보다 쉽고 간편하게 대출을 이용할 수 있도록 했다는 것이 회사 측의 설명이다. 대출 실행 후 심사를 통해 48시간 안에 대출금을 받을 수 있다.

벨릭 관계자는 “향후 고객의 수요에 맞춰 담보로 받아줄 암호화폐 종류를 다양화하고 새로운 대출상품을 선보일 계획”이라고 말했다.

허준 기자메일 보내기

많이 듣고 바르게 전달하겠습니다.
게임이나 동영상, 웹툰 같은 인터넷 기반 콘텐츠 산업과 콘텐츠 이용자를 모은 플랫폼 산업, 그리고 콘텐츠를 전달하기 위한 기반 기술인 통신산업을 취재했다. 제2의 인터넷이라고 하는 블록체인 기술이 어떻게 다양한 산업을 혁신할 수 있을지 궁금하다. 특히 콘텐츠와 플랫폼 분야가 가장 먼저 혁신될 것이라고 믿는다. 기자는 듣는 사람이라고 생각하고, 작은 목소리도 귀 기울여서 듣고 정확하게 전달하기 위해 노력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