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카막네트워크, 누적투자 16억원… 연말까지 지속 유치

국내 블록체인 확장성 솔루션 토카막네트워크 개발사 온더는 21일 100&100 등 복수의 벤처캐피탈로부터 지난 10월부터 현재까지 약 145만 달러(약 16억원) 투자를 유치했다고 밝혔다. 온더는 연말까지 지속적으로 기관 투자자의 투자를 유치한다는 계획이다.

토카막 네트워크는 이더리움을 비롯해 기존 블록체인의 속도를 높이기 위한 솔루션이다. 이더리움의 경우 초당 10~15개 정보밖에 처리하지 못하지만 토카막네트워크의 솔루션을 활용하면 초당 약 1000건의 정보를 처리할 수 있다.

토카막네트워크의 개발사 온더가 100&100 등 주요 벤처캐피탈로부터 약 16억원의 투자를 유치했다. /사진=온더 제공

토카막네트워크는 이더리움으로부터 이같은 혁신성을 인정받기도 했다. 이더리움 개발 총책임인 비탈릭 부테린은 토카막 네트워크에 대해 “블록체인을 실용성에 한발 다가가게 할 수 있는 매우 흥미로운 프로젝트로 눈여겨 보고 있다”고 호평하기도 했다.

또 최근에는 메이커다오와 매틱네트워크 등 다양한 블록체인 프로젝트들과 파트너십을 체결하고 블록체인의 상용화에 속도를 올리고 있다.

온더에 투자를 집행한 100&100 벤처캐피탈은 지난 2017년부터 블록체인 관련 분야에 집중해온 회사다. 아이콘, 완체인, 질리카, 테라, 코스모체인, 콘텐츠프로토콜, 아이오에스티, 비트토렌트, 바이프로스트 등 40여개의 프로젝트에 투자를 집행했다. 최근에는 코스닥 상장사인 위메이드의 자회사 위메이드트리에 투자를 집행하기도 했다.

정순형 온더 대표는 “현재 로드맵에 맞춰 개발이 순조롭게 진행되고 있다”면서 “토카막 네트워크가 완성되면 블록체인의 현실 적용이 더 매끄럽게 진행될 것”이라고 말했다.

허준 기자메일 보내기

많이 듣고 바르게 전달하겠습니다.
게임이나 동영상, 웹툰 같은 인터넷 기반 콘텐츠 산업과 콘텐츠 이용자를 모은 플랫폼 산업, 그리고 콘텐츠를 전달하기 위한 기반 기술인 통신산업을 취재했다. 제2의 인터넷이라고 하는 블록체인 기술이 어떻게 다양한 산업을 혁신할 수 있을지 궁금하다. 특히 콘텐츠와 플랫폼 분야가 가장 먼저 혁신될 것이라고 믿는다. 기자는 듣는 사람이라고 생각하고, 작은 목소리도 귀 기울여서 듣고 정확하게 전달하기 위해 노력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