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록체인 기반 모빌리티 업체 엠블, 56억 규모 투자 유치

SV인베스트먼트, 전기차 관련 센트랄‧심원..시리즈A 참여
우경식 엠블 대표 “동남아시아 모빌리티 시장 적극 개척”

블록체인 기반 모빌리티(ICT 융합형 이동 서비스) 업체 엠블랩스는 약 56억 원 규모의 시리즈A투자를 유치했다고 2일 밝혔다.

SV인베스트먼트가 주도한 이번 시리즈A 투자에는 자동차 부품 제조업체 센트랄, 전기차 차체‧부품개발 생산업체 심원이 참여했다. 센트랄과 심원은 동남아 모빌리티 시장을 공략 중이다.

엠블랩스는 우버와 그랩이 자리 잡은 싱가포르, 캄보디아, 베트남에서 블록체인을 기반으로 수수료를 줄인 차량호출서비스 ‘타다(TADA)’를 운영하고 있다. 타다는 수수료 경쟁력을 바탕으로 현재 동남아 지역에서 약 50만 명의 이용자와 6만 명 이상의 운전기사를 보유하고 있다.

SV인베스트먼트 관계자는 “동남아 모빌리티 시장에서 유의미한 플랫폼 이용자를 확보한 엠블랩스는 모빌리티 생태계를 구축하는 과정에서 새로운 시선으로 공급자와 소비자를 연결해가고 있는 점이 인상 깊었다”고 투자 이유를 밝혔다.

엠블(MVL)은 블록체인 기반 모빌리티 생태계다. 흩어져 있는 자동차 주행 및 거래‧정비기록 등 핵심 데이터를 블록체인에 기록해 융합형 모빌리티 서비스를 모색 중이다. / 사진=엠블

우경식 엠블랩스 대표는 “이번 시리즈A 투자 유치를 발판 삼아 동남아시아 모빌리티 시장을 적극 개척할 것”이라며 “내년에 캄보디아에서 타다(TADA) 점유율을 1위까지 끌어올리고 더욱 많은 이용자들을 타다(TADA)와 엠블(MVL) 생태계로 유입시킬 예정”이라고 포부를 전했다.

김미희 기자메일 보내기

블록체인·암호화폐 관련 팩트만 공유합니다.
파이낸셜뉴스에서 금융부와 정치부 등을 거친 뒤, 2015년 3월 부터 ICT 생태계를 취재했다. 이듬해 이세돌 9단과 구글 AI '알파고'의 대결 과정을 취재하면서 '휴먼테크'에 꽂혔다. 즉 휴머니즘을 갖춘 첨단 기술이 '보다 나은 인류의 삶'을 완성해줄 것이라 믿고 있다. 블록체인 역시 휴먼테크의 중심축이라 여기는 저널리스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