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네스코, 韓 블록체인-AI 기술로 크라우드펀딩 플랫폼 만든다

[파이낸셜뉴스] 유네스코(UNESCO)가 한국 블록체인·인공지능(AI) 기술 전문업체와 손잡고 크라우드 펀딩 플랫폼 구축에 나선다. 유네스코의 글로벌 교육·문화 프로젝트에 기여하고 싶은 사람은 누구나 기부에 참여하고, 자신의 기부금이 어디에 어떻게 쓰였는지 투명하게 확인할 수 있도록 하는데 블록체인·AI 기술을 활용하겠다는 것이다.

13일 디지털 금융핀테크 스타트업 트러스트버스는 유네스코 본부는 와 블록체인·AI 관련 전략적 협력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202005131055539491.jpg

이번 협력에 대해 유네스코는 "트러스트버스의 블록체인 및 스마트 컨트랙트에 AI를 결합한 서비스 전문성을 활용해 유네스코의 교육,과학 및 문화를 포함한 다양한 분야 디지털 전략을 수립하고, 국제기구 회원국가들에게 효과적인 성과를 도출할 수 있는 ‘마이 유네스코(My UNESCO)’라는 이름의 프로젝트를 추진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마이 유네스코’는 우선 유네스코의 주요 프로젝트 펀딩 목적에 맞는 기부 플랫폼을 구축할 계획이다. 이를 통해 전세계에 있는 개인 및 기관들이 코로나19 관련 기부, 유네스코가 추진하는 주요 프로젝트에 대해 크라우드 펀딩을 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특히 기부자들은 모금 내역 및 자금 경로를 프라이빗 블록체인을 활용해 투명하게 확인할 수 있다. 

유네스코는 블록체인·AI기반 크라우드 펀딩 플랫폼 ‘마이 유네스코’에 대해 "’마이 유네스코’ 플랫폼은 기부 뿐 아니라 교육 및 문화 콘텐츠를 포함해 유네스코에 세계인들이 더 적극적으로 참여할수 있는 소통의 창구가 될 것"이라며 "유네스코의 프로그램 관리에 대한 가시성과 유네스코의 세계기여에 대한 인지도 제고, 수요 창출을 일궈낼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했다.

한편 트러스트버스는 싱가포르에 본사를 두고 있는 한국 블록체인·AI 전문기술 기업으로, 마이크로소프트, 삼성전자 블록체인, 코스콤 등 다양한 협력을 통해 글로벌 블록체인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cafe9@fnnews.com 이구순 기자

이구순 기자메일 보내기

도전과 성공의 길동무가 되겠습니다.
꽤 오래전부터 IT만 취재한 기자였고, 현재 블록포스트 취재파트를 이끌고 있다. 신상, 신기술, 신산업에 호기심이 많아 늘 새것을 찾아다닌다. 당연히 블록체인에 강한 호기심과 애정을 키우고 있다. 상대방의 얘기를 신중히 듣고 현실적 언어로 말하는 것이 언론의 할 일이라고 생각하는 사람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