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원도, 블록체인으로 만성질환자 관리

[파이낸셜뉴스] 지난해 디지털 헬스케어 규제자유특구로 선정된 강원도가 만성질환자를 위한 블록체인 기반 건강정보 관리 체계를 구축한다. 민감한 의료 데이터를 관리하고 사업화하는데 블록체인을 접목해 보안과 투명성을 강화하겠다는 목표다.

202005141430164922.jpg

14일 블록체인 전문기업 아이콘루프는 ‘블록체인 기반 강원도형 만성질환 통합 관리 플랫폼 구축’ 시범사업 주관 사업자로 선정됐다고 밝혔다. 이를 통해 아이콘루프는 건강정보의 자기주권을 구현할 수 있는 맞춤형 질환 분석예측 서비스를 제공하고 심뇌혈관에 특화된 미래형 셀프케어 모델을 실증해 나갈 계획이다. 

이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한국인터넷진흥원(KISA)이 주관하는 ‘2020년 블록체인 공공선도 시범사업’ 중 하나로 아이콘루프는 유비플러스, 이드웨어와 함께 컨소시엄을 구성해 오는 12월까지 8개월간 서비스 개발에 착수한다.

이번 시범사업은 강원도의 지리적 특성으로 평소 병원 방문이 어렵거나 관리 사각지대에 놓인 심뇌혈관 만성질환자를 대상으로 하고 있다. 이를 위해 강원도 보건소와 만성질환 통합원격관리센터 등과 함께 블록체인 기반의 건강정보 관리 체계를 공동 구축할 예정이다.

아이콘루프는 블록체인 기반 신원인증(Decentralized ID, DID) 서비스를 바탕으로 사용자 식별 서비스 자주성을 강화하고, 개인이 자신의 건강정보를 투명하고 안전하게 관리토록 지원할 방침이다. 인공지능(AI) 심뇌혈관 분석예측 및 사물인터넷(IoT) 수집 의료 데이터 등도 대민 모바일 서비스 형태로 제공할 예정이다. 

아이콘루프는 향후 강원도 디지털 헬스케어 규제자유특구와 연계해 병원 방문 전 셀프케어에서부터 내원 후 호스피털 케어까지 중단없는 만성질환 상시 관리 시스템을 완성하겠다는 목표다. 

아이콘루프 측은 이번 사업을 통해 심뇌혈관 질환의 직접적 개선을 지원하고, 질병 관리에 소요되는 사회경제적 비용을 절감할 수 있을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또, AI 분석 및 예측을 통한 치료 골든타임 확보, 잠재적 위험군에 대한 예방관리 등이 가능해질 것으로 전망된다. 

아이콘루프 김종협 대표는 “블록체인의 가장 큰 특성인 ‘데이터 분산 저장을 통한 보안성 강화’가 특히 데이터에 민감한 의료 산업 분야에도 큰 도약을 가져올 것이라 생각한다”며 “블록체인, DID, AI 헬스케어 기술로 보안성, 안정성, 효율성을 높여 의료정보 기반의 빅데이터 가치를 창출하고, 이를 강원도의 사회, 경제, 산업적 가치 상승으로까지 이어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계획”이라 말했다.

srk@fnnews.com 김소라 기자

김소라 기자메일 보내기

독자의 일상에 가치를 더하는 기사를 쓰겠습니다.
듣고, 목격한 것을 있는 그대로 독자에게 전하려 한다. 사실에서 그치는 것이 아닌, 항상 진실에 가까워지려는 기자가 되고자 노력하고 있다. 기사가 독자의 일상에 스며들듯 블록체인 기술 또한 그리 되길 바란다. 가치가 중앙에 모이는 것이 아닌 모두에게 가닿는 사회가 되길 희망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