후오비, 국제NGO와 코로나19 극복 캠페인 연다

[파이낸셜뉴스] 글로벌 가상자산 거래소 후오비 코리아는 “후오비 그룹의 자선 단체이자 블록체인 기반 자선 플랫폼인 후오비 채리티가 비영리 국제기구 FCSSC와 다음달 2일까지 코로나19 구제활동을 위한 자선 캠페인을 진행한다”고 22일 밝혔다.

기부 캠페인은 글로벌 자선 플랫폼인 비트헬프(m.bithelp)를 통해 이뤄진다.

지난 2014년 홍콩에서 설립된 FCSSC는 유엔 경제사회이사회(ECOSOC)와 협업하는 비영리 국제기구다.

이번 자선 캠페인은 아프리카, 동남아시아, 중남미 등 개발도상국들의 코로나19 구제 활동을 위해 비트코인(BTC), 후오비토큰(HT), 테더(USDT), 후오비USD(HUSD) 등 14만3000달러(약 1억7600만원) 상당의 가상자산을 모금하는 게 목표다. 후오비는 이번 캠페인을 시작하면서 약 6만9000달러(약 8500만원) 상당인 후오비토큰 1만7711개를 기부한 것으로 전해졌다.

특히 이들 개발도상국은 상대적으로 취약한 의료 시설로 인해 코로나19 대응 의료 시스템이 과부하에 걸려 있다는 게 후오비 설명이다. 이에 따라 이번 자선 캠페인은 30만~50만개 가량의 마스크를 해당 지역에 공급하는 등 의료용품과 개인보호장비(PPE) 지원을 목표로 한다.

202005221243290129.jpg

시아라 선(Ciara Sun) 후오비 그룹 글로벌 비즈니스 부대표는 “코로나19는 민간과 공공 구분 없이 전 세계적인 협업이 필요한 전례 없는 위기”라며 “수천 명의 생명을 구할 수 있는 목표를 중심으로 가상자산과 블록체인 커뮤니티가 결집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elikim@fnnews.com 김미희 기자

김미희 기자메일 보내기

블록체인·암호화폐 관련 팩트만 공유합니다.
파이낸셜뉴스에서 금융부와 정치부 등을 거친 뒤, 2015년 3월 부터 ICT 생태계를 취재했다. 이듬해 이세돌 9단과 구글 AI '알파고'의 대결 과정을 취재하면서 '휴먼테크'에 꽂혔다. 즉 휴머니즘을 갖춘 첨단 기술이 '보다 나은 인류의 삶'을 완성해줄 것이라 믿고 있다. 블록체인 역시 휴먼테크의 중심축이라 여기는 저널리스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