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취업 한파에 블록체인은 채용문 ‘활짝’

[파이낸셜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 19) 사태 장기화로 국내 경제가 위축되며 기업 신규 채용이 위축되고 있지만, 블록체인 분야 일자리는 확대되고 있어 주목된다. 금융, 게임, 에너지 등 다양한 산업에서 블록체인 기술을 새롭게 도입하고 정부 차원에서도 미래 신성장 동력으로 블록체인을 육성한다고 나서면서 관련 분야 신규 일자리가 증가하고 있는 것이다.

특히 내년 3월 가상자산 사업자의 자금세탁방지(AML) 의무를 골자로한 개정 특금법(특정 금융거래정보의 보고 및 이용 등에 관한 법률) 시행으로 산업 기반이 마련되는 것은 물론 블록체인·가상자산 산업이 비대면 경제 성장산업으로 부상할 것이라는 전망과 함께 인력채용 수요가 더욱 확대될 것으로 관측된다. 

■ 블록체인 채용 수요 확대

202006291434274207.jpg

30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블록체인·가상자산 분야에서 인턴, 신입, 경력 등 다양한 형태의 신규 채용이 늘고 있다. 코로나19로 비대면 사회로의 전환이 가속화되면서 기업간(B2B) 거래, 기업과 고객간(B2C) 거래에서 신뢰를 확보할 수 있는 블록체인 기술이 산업 전반으로 확대되며 신규 일자리 창출을 견인하고 있는 것으로 풀이된다.

NH농협은행은 오는 30일까지 디지털 및 카드 분야에서 채용연계형 인턴직원을 모집한다. 채용 직무는 △블록체인 △인공지능 △빅데이터 △간편결제 등 총 7개 분야로 한달간 인턴 근무를 거쳐 평가에 따라 정규직으로 전환한다.

블록체인 분야 인턴은 분산ID 플랫폼 기반 서비스 기획과 마이데이터(본인정보 활용 지원) 신규서비스 발굴 업무를 수행한다. NH농협은 지난 2월 국내 최초로 블록체인 기반 분산ID 기술을 활용한 모바일 사원증을 상용화한 바 있다. 또 최근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의 ‘마이데이터 실증서비스’ 금융과제 사업자로 선정되며 블록체인 기반 금융 데이터 관리 서비스 개발에 착수하는 등 블록체인을 활용한 다양한 실험을 진행 중이다.

블록체인 기술전문 기업들도 신규 인력 충원에 나섰다. 지난 18일 블록체인 게임 ‘신과 함께: 여명의 기사단’을 출시한 블록체인 게임 개발사 수퍼트리는 개발직군을 대상으로 공개채용을 진행한다. 블록체인 개발사 온더는 마케팅, 리서치 분야에서 인턴 채용에 나섰고, 데일리블록체인 또한 내달 9일까지 홍보, 기획, 개발 직군에서 블록체인 신규 인력을 모집한다.


가상자산 기업 인재 채용도 활발

202006291437417316.jpg

가상자산 거래소의 인력 충원 움직임도 올해 활발히 이뤄지고 있다. 지난 3월 국회를 통과한 개정 특금법에서 가상자산 사업자를 금융회사로 정의하면서 가상자산 사업 불확실성이 보다 완화됐기 때문이다. 특히 거래소 준법감시, 자금세탁방지 업무의 신규인력 충원 수요가 급증하고 있다.

빗썸 거래소는 프론트앤드(Frontend) 및 백앤드(Backend) 개발인턴을 비롯해 모바일 앱 서비스 및 신사업 기획, 보안, 준법감시 등 다양한 직군과 형태의 신규 인력을 모집하고 있다. 코인원과 코빗 또한 디자인, 컴플라이언스, 개발 등 여러 직군을 대상으로 인재 채용 기조를 유지하고 있다.

한 거래소 관계자는 "내년 개정 특금법 실행을 앞두고 거래소들이 컴플라이언스 인력 충원을 확대하고 있다"며 "다만 블록체인 개발자는 지난 2017~2018년과 비교해 지원이 크게 줄었으나 내년 특금법 실행, 가상자산 과세 부과 등으로 블록체인·가상자산 기업이 산업적 외형을 갖추면 향후 채용 전망은 긍정적일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srk@fnnews.com 김소라 기자

김소라 기자메일 보내기

독자의 일상에 가치를 더하는 기사를 쓰겠습니다.
듣고, 목격한 것을 있는 그대로 독자에게 전하려 한다. 사실에서 그치는 것이 아닌, 항상 진실에 가까워지려는 기자가 되고자 노력하고 있다. 기사가 독자의 일상에 스며들듯 블록체인 기술 또한 그리 되길 바란다. 가치가 중앙에 모이는 것이 아닌 모두에게 가닿는 사회가 되길 희망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