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1133억원 들여 블록체인 원천기술 개발 나선다

[파이낸셜뉴스] 정부가 5년간 1133억원을 투자해 블록체인 원천기술 개발에 나선다. 정부가 비대면 사회의 신뢰도를 높일 핵심 기술로 블록체인을 낙점하고 국민들이 체감할 수 있는 실제 사업을 발굴하기로 한데 이어 본격 원천기술 확보에 나서는 것이다.

이를 통해 세계적으로 급변하고 있는 비대면 사회에 형성될 블록체인 신산업에 국내 기업들이 한발 앞서 대응할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는 의지를 피력하는 것으로 풀이된다. 

202006031003109391.jpg

30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데이터 경제를 위한 블록체인 기술개발’ 사업이 예비타당성 조사를 통과했다고 밝혔다. 이를 통해 내년부터 오는 2025년까지 총 5년간 정부 주도의 블록체인 처리성능 향상 및 프라이버시 보호를 위한 핵심 원천기술을 개발한다는 방침이다. 

이번 예타는 지난해 10월 과기정통부와 정보통신기획평가원(IITP)이 공동 제안한 것으로 약 8개월간 한국과학기술기획평가원(KISTEP) 예비타당성 조사를 거쳐 최종 승인됐다.

정부는 이번 사업을 통해 △블록체인 합의기술 △스마트 컨트랙트(조건부자동계약체결) 보안기술 △분산신원증명 기반 개인정보처리 및 신원관리기술 △데이터 주권 보장을 위한 데이터 관리 기술을 개발한다. 

블록체인 합의기술은 탈중앙화를 유지하면서 블록체인 참여자 증가 시에도 서비스의 안정적인 성능 확보를 위한 과제다. 현 블록체인 기술은 네트워크 참여자가 늘어날수록 합의 처리속도가 저하되는 문제가 있는데 이를 해결하기 위해 지속적인 합의를 보장하는 제어 알고리즘과 합의에 필요한 자원소모를 줄이는 기술을 개발하는 것이다.

스마트 컨트랙트 보안개선 기술은 자동으로 취약점을 탐지하고 방어해 사용자 피해를 예방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 또 분산신원증명 기술 개발은 생체 기술을 적용한 개인키 복구 및 데이터 암호화 기술을 개발해 이용자 프라이버시를 최대한 보호하면서도 온라인 상에서 신원증명이 가능토록 구현할 예정이다. 

이밖에 정부는 블록체인 플랫폼을 통해 대용량 데이터를 관리하고 빠른 속도로 분석해 블록체인 서비스의 활용성을 강화하는 기술도 개발할 방침이다.

과기정통부 박윤규 정보통신정책관은 “이번 사업을 통해 초연결·비대면 신뢰사회 기반인 블록체인의 기술 경쟁력이 강화될 것으로 기대된다"며 “지난달 발표한 ‘블록체인 기술 확산 전략’에 따라 기술 개발과 함께 우리 기업의 경쟁력을 강화하기 위한 정책도 지속 추진할 계획”이라 말했다.

srk@fnnews.com 김소라 기자

김소라 기자메일 보내기

독자의 일상에 가치를 더하는 기사를 쓰겠습니다.
듣고, 목격한 것을 있는 그대로 독자에게 전하려 한다. 사실에서 그치는 것이 아닌, 항상 진실에 가까워지려는 기자가 되고자 노력하고 있다. 기사가 독자의 일상에 스며들듯 블록체인 기술 또한 그리 되길 바란다. 가치가 중앙에 모이는 것이 아닌 모두에게 가닿는 사회가 되길 희망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