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과 디지털 화폐 패권 경쟁…‘리브라 연합군’이 우위 점해야”

페이스북 블록체인 총괄 데이비드 마커스 美 의회 청문회 출석
페이스북에 대한 불신 등 자격 논란 속 ‘리브라 협회’ 당위성 강조

“페이스북, 비자·마스터카드, 페이팔 등이 주도하는 블록체인·암호화폐 기반 ‘리브라 연합군’만이 중국과의 디지털 화폐 패권 경쟁에서 우위를 점할 수 있다.”

미국 의회 청문회에 앞서 서면답변을 통해 “규제당국의 공식 승인을 받을 때까지 ‘리브라’를 출시하지 않겠다”고 한 발 물러선 페이스북이 청문회 현장에서 “리브라 도입이 좌초될 경우 미국 국가 안보에 위협이 될 수 있다”고 주장하고 나섰다.

페이스북은 “인터넷·모바일을 넘어 블록체인을 기반으로 한 새로운 금융 체계가 생겨날 것”이라고 강조하며 “우리가 행동하지 않으면 우리는 곧 매우 다른 가치관을 지닌 다른 누군가가 통제하는 또다른 디지털 통화를 볼 수도 있다”고 말했다. 이는 중국 알리페이와 위챗페이의 핀테크 선점을 비롯해 중국 인민은행의 디지털 화폐(Central Bank Digital Currency, CBDC) 발행 행보 등을 겨냥한 발언으로 풀이된다.

빈면 청문회를 실시한 미국 상원 의원들은 블록체인 기반 금융 혁신에는 공감을 표한 반면 그 주도권을 ‘빅테크(Big Tech) 기업’인 페이스북이 쥐게 되는 것에 대해서는 불신을 드러냈다.

데이비드 마커스 리브라 프로젝트 책임자가 미국 상원 의원들의 질의에 답하고 있다. /사진 = 리브라 청문회 생중계 화면 갈무리

■”개인정보 유출 페이스북, 자격 없다”

17일 월스트리트저널(WSJ) 등 외신 및 관련 업계에 따르면 미 상원 은행위원회 소속 공화당·민주당 의원들은 전날(현지시간) ‘리브라 청문회’에 증인으로 출석한 데이비드 마커스 리브라 프로젝트 책임자(페이스북 블록체인 사업 총괄·사진)를 향해 강한 불신을 드러냈다.

글로벌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및 모바일 메신저를 운영하며 막대한 광고 수익을 올리는 동시에 전 세계 이용자 개인정보 유출 문제 등으로 정치·외교 스캔들을 일으켜온 페이스북은 ‘매우 위험하고 신뢰를 받을 자격이 없다’는 게 미 상원의 공통된 지적이다.

또 미 상원은 페이스북 24억명, 왓츠앱 15억명, 인스타그램 10억명 등 세계 인구의 3분의 1에 달하는 이용자가 SNS 안에서 사진과 메시지를 주고받듯이, 리브라 토큰 간편결제와 해외송금 등 가치를 교환할 수 있도록 하는 ‘리브라 프로젝트’를 페이스북이 주도해서는 안 된다고 경고했다. 민주당 셰러드 브라운 상원의원은 “페이스북은 꼬리를 무는 스캔들을 통해 우리의 신뢰를 받을 자격이 없다”며 “각종 우려에도 불구하고 페이스북이 리브라를 계속 추진할 경우, 제동을 걸 수 있는 법안을 마련할 수 있다”고 밝혔다.

미국 의회와 리브라 협회는 개발도상국에 사는 사람들도 금융 서비스를 누릴 수 있도록 하는 데 공감했다. / 사진 : 리브라 토큰 기반 송금 서비스 시연

■”페이스북은 리브라 협회 일원, 디지털 화폐 기술도 우위”

하지만 페이스북은 리브라를 실제 운용하는 곳은 스위스에 본부를 둔 ‘리브라 협회’라고 선을 그었다. 페이스북을 비롯해 비자, 마스터카드, 이베이, 페이팔, 우버, 리프트, 보다폰 등 28개 회원사로 시작한 리브라 협회는 리브라 토큰 생태계를 관리하고 각종 의사결정을 함께 한다. 또 실제 리브라 토큰이 발행되는 내년까지 회원사 수를 100개로 늘린다는 게 리브라 연합이 백서를 통해 밝힌 목표다. 아울러 자금세탁방지(AML) 이슈 역시 리브라 코인의 결제·송금을 개발하기 위해 만든 칼리브라의 암호화폐 지갑 등을 통해 동결하거나 법정통화 환전을 막는 형태로 방지할 수 있다는 게 마커스의 설명이다.

마커스는 특히 리브라 협회가 비영리 단체임을 강조하며 “주요 국가 법정통화와 국채 등으로 구성된 리브라 리저브에 가치가 고정된 리브라 토큰을 발행하고 널리 보급해 그동안 은행을 이용하지 못하거나 제약을 받아온 개발도상국 등의 사람들을 금융 시스템 안으로 끌어들이는 게 우리 비전”이라며 “우리가 리브라 토큰 등 디지털 자산 생태계를 선도하지 못하면 또 다른 곳이 그렇게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이어 “궁극적으로 전혀 다른 금융 체계와 금융 네트워크가 생겨나는 과정에서 우위를 점한 곳이 외교 정책을 주도하면서 우리 국가안보를 위협할 수도 있다”고 덧붙였다.

김미희 기자메일 보내기

블록체인·암호화폐 관련 팩트만 공유합니다.
파이낸셜뉴스에서 금융부와 정치부 등을 거친 뒤, 2015년 3월 부터 ICT 생태계를 취재했다. 이듬해 이세돌 9단과 구글 AI '알파고'의 대결 과정을 취재하면서 '휴먼테크'에 꽂혔다. 즉 휴머니즘을 갖춘 첨단 기술이 '보다 나은 인류의 삶'을 완성해줄 것이라 믿고 있다. 블록체인 역시 휴먼테크의 중심축이라 여기는 저널리스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