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성수 금융위원장 후보자 “‘혁신의 가속화’ 방점”

은성수 금융위원장 후보자 /사진=fnDB

은성수 금융위원장 후보자가 “금융혁신에 방점을 두겠다”고 밝혔다.

은 후보자는 9일 오전 개각 발표 직후 서울 여의도 한국수출입은행 본사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어려운 경제 상황에서 금융위원장이라는 중책에 무거운 책임감을 느낀다”며 “금융 각 분야의 균형과 안정 속에 성실히 최선을 다하겠다”고 지명 소감을 말했다.

가장 주력을 둘 것으로 예상되는 금융 분야에 대해서는 ‘혁신의 가속화’를 꼽았다. 그는 “금융산업과 시스템, 안정 등 세 가지 중 어느 부분도 소홀하지 않게 균형 속에 혁신을 이루겠다”며 “금융산업의 발전과 금융소비자 보호는 결국 보다 더 나은 서비스로 이어진다. 방점은 혁신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특히 대외 여건이 악화되는 상황 속에서 업무 공백을 최소화하고 금융 현안에 대해 주력할 것을 예고했다. 지난 2011년과 2012년 유럽재정위기 당시 최종구 금융위원장과 기획재정부에서 국제금융업무를 함께 담당했던 그는 “(최 위원장과) 언제든 소통하면서 공백은 절대 없게 할 것”이라고 밝혔다.

국제금융과 국내금융 정책 관련해서는 업무 연속성을 강조했다. 그는 “국제금융과 국내금융이 별개 문제가 아니다”며 “국제 문제는 국내 문제와도 연결되므로 국내와 국제가 불균형되지 않게 하겠다”고 말했다. 실제 최근 일본 수출규제 후 지난 3일 금융위 주재 회의에도 참석한 은 내정자는 “현재 금융당국 정책에 참여중인 만큼 금융상황에 애로사항이 없도록 업무를 이어가겠다”고 덧붙였다. 다만 지나친 위기 의식은 경계했다. 그는 “금융 시장 참여자들이나 소비자들의 지나친 걱정은 오히려 공포감을 키울 수 있다”며 “금융 안정을 위해 주의하고 경고하되 극단적인 위기의식보다는 상황에 따른 대응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금융감독원과의 관계에 대해서는 “금융위와 금감원은 금융정책의 두 핵심”이라며 “금융위가 정책을 수립하면 금감원이 집행한다. 결국 소비자 편익에 서도록 할 것”이라고 협력을 강조했다.

한편 수은행장으로서 수은 업무 중 하나인 남북협력기금을 이끌어온 그는 국제적인 협력 안에서의 대북 지원을 위한 연구를 강조했다. 은 후보자는 “장기적인 관점에서 남북경협에 염두를 두고 수은에서는 관련 연구를 진행중”이라며 “북한 이슈는 변화가 빈번한 만큼 그에 맞게 금융기관이 준비할 수 있도록 서포트하는 게 중요하고 각 금융기관과도 협력해야한다”고 말했다.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등 주요 부처 수장과의 친분이 알려지면서 관계 부처와의 소통 활성화도 언급됐다. 그는 “개인적으로 만나면서 소통에 어려움이 없다”며 친분이 두터운 것으로 알려진 최 위원장의 업무 평가에 대해서는 100점이라는 평가를 내리기도 해 업무 연속성을 이어갈 것을 시사했다. 또 수은행장으로서 은행장 모임을 이어가고 앞서 한국투자공사 사장으로 재직시 금융투자업계와도 긴밀한 소통을 이어간 것으로 알려져 금융업계와의 적극적인 소통도 전망됐다.

▲1961년 출생 ▲군산고 ▲서울대 경제학과 학사 ▲하와이대 경제학 박사 ▲재무부 외환정책과장 ▲재정경제원 금융정책과장 ▲대통령 비서실(경제구조조정기획단) ▲국제연합무역개발협의회(UNCTAD) 투자기업국 파견 ▲재경부 국제기구과장 ▲대통령 비서실(경제보좌관실) ▲세계은행(WB) 시니어 이코노미스트 ▲기재부 국제금융정책관 ▲기재부 국제금융정책국장 ▲기재부 국제업무관리관 ▲WB 상임이사 ▲한국투자공사 사장 ▲한국수출입은행장

jiany@fnnews.com 연지안 기자

파이낸셜뉴스메일 보내기

First-Class 경제신문 파이낸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