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재수 부산 경제부시장 ‘사의’ 표명

유재수 부산시 경제부시장이 31일 오후 사표를 제출했다. 자신을 둘러싼 청와대 감찰 중단 의혹을 겨냥해 검찰 수사가 본격화되자 물러나기로 판단한 것으로 보인다.

유 부시장은 “현재와 같이 왜곡된 정보가 난무하는 상황에서 정상적으로 시정에 전념하기 어려우며, 이로 인한 부산시의 부담을 덜기 위해 결정했다”고 입장을 밝혔다.

앞서 서울동부지검은 30일 유 부시장의 비위 의혹과 관련해 서울 대보건설 등 4개사에 대해 압수수색을 실시했다.

검찰은 대보건설과 유 부시장의 유착 단서를 포착하고 입증할 증거를 추가로 수집하기 위해 압수수색에 나선 것으로 알려졌다. 대보건설은 군 관련 시설 등을 다루는 중견기업이다.

부산시는 유 부시장의 의사를 존중하되 향후 추이를 엄중히 살펴본 후 사표 수리 여부를 결정하기로 했다. 시는 “특별히 확인된 사안이 없음에도 불구하고 경제부시장 개인은 물론 부산시정에까지 어려움을 주고 있는 현재의 상황에 대해 대단히 유감”이라고 밝혔다.

bsk730@fnnews.com 권병석 기자

파이낸셜뉴스메일 보내기

First-Class 경제신문 파이낸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