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기정통부 “올해 블록체인 ‘모바일 신분증’에 22억 투입”

2020년 업무계획…블록체인 융합 기술 개발 예산 161억
블록체인 분야 공공·민간 시범사업 13건…총 118억 책정

올해 정부가 블록체인 기반 ‘모바일 신분증’ 플랫폼 구축에 22억 원의 예산을 투입한다. 또 블록체인 분야 공공선도 시범사업 10건과 민간주도 국민프로젝트 3건에 각각 70억 원과 48억 원의 예산을 책정, 총 118억 원 예산을 반영키로 했다. 이에 따라 ‘모바일 공무원증’ 등 블록체인 기반 모바일 전자증명(DID, 탈중앙화된 신원식별시스템)이 더욱 탄력을 받을 전망이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16일 방송통신위원회와 합동으로 발표한 ‘2020년도 업무계획’을 통해 △블록체인 △실감콘텐츠 △자율주행차 △헬스케어 △스마트팩토리 △스마트시티를 집중투자 대상으로 분류했다. 이른바 ‘DNA(디지털‧네트워크‧인공지능)’ 기반 디지털 국가가 되기 위한 선도 사업으로 블록체인을 꼽은 것이다.

과기정통부는 우선 블록체인 융합기술 개발에 총 161억 원의 예산을 책정하고, 4000억 규모의 블록체인 연구개발(R&D) 예비타당성(예타)도 다시 추진키로 했다.

또 블록체인 분야 공공선도 시범사업 10건을 선정해 70억 원의 예산을 투입하고, 블록체인 관련 민간주도 국민프로젝트 3건에 대해서도 48억 원 예산을 책정했다.

앞서 과기정통부는 지난해 공공‧민간 시범사업을 통해 블록체인 기반 모바일 전자증명 서비스를 구현한 바 있다. 블록체인 기반 ID‧인증 네트워크 ‘이니셜’이 대표적이다. 이와 관련 과기정통부는 행정안전부 등과 함께 모바일 전자증명을 공공분야로 확대, ‘모바일 공무원증’ 같은 플랫폼 구축에 총 22억원을 투입키로 했다.

과기정통부는 “인공지능(AI)과 블록체인 등 디지털 신기술을 활용해 안면 식별‧추적 및 모바일 신분증 등 공공서비스 혁신 사업을 추진해 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미희 기자메일 보내기

블록체인·암호화폐 관련 팩트만 공유합니다.
파이낸셜뉴스에서 금융부와 정치부 등을 거친 뒤, 2015년 3월 부터 ICT 생태계를 취재했다. 이듬해 이세돌 9단과 구글 AI '알파고'의 대결 과정을 취재하면서 '휴먼테크'에 꽂혔다. 즉 휴머니즘을 갖춘 첨단 기술이 '보다 나은 인류의 삶'을 완성해줄 것이라 믿고 있다. 블록체인 역시 휴먼테크의 중심축이라 여기는 저널리스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