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상자산 투자자 보호 정책 필요”..국회 입법조사처

[파이낸셜뉴스] 정부가 가상자산 투자자를 보호할 수 있는 최소한의 규율을 도입해야 한다는 정책조언이 나왔다. 가상자산 거래소 관련 해킹 및 시세조종 사건으로 인해 투자자 손실 발생이 이어지고 있지만, 이들을 보호할 수 있는 제도적 장치가 없는 것에 대한 우려가 높아지면서다.

또 내년 3월 시행되는 가상자산 사업자 관련 ‘특정 금융거래정보의 보고 및 이용 등에 관한 법률(특금법)’ 역시 가상자산 투자자 피해 방지책은 미비하다는 지적과 함께, 시행령을 마련하는 과정에서 불공정거래 금지 규정 등 해외 입법사례를 참고해 보완해야 한다는 제언이 제기됐다.

201906211459163313.jpg

■가상자산 거래소 ISMS, 투자자 보호 역부족 

7일 국회 및 관련 업계에 따르면 국회 입법조사처 경제산업조사실은 ‘일본의 가상자산 이용자 보호 규율 강화’란 외국입법 동향 분석 보고서를 통해 “한국 가상자산 거래소 이용자 보호를 위해 시세조종 금지 등 같은 최소한의 규율 도입 방안을 면밀히 검토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지난해 과학기술정보통신부 국정감사에서 발표된 가상자산 거래소 해킹사고 피해금액이 2017년부터 2019년까지 약 1200억원 가량으로 추산된 가운데 거래소 허위계정을 동원해 거래량을 늘리는 등 가상자산 거래소에 의한 시세조종 의심 사례 또한 이어지고 있다는 지적이다.

보고서는 또 내년 3월 시행되는 특금법이 가상자산 거래소 등 관련 사업자들이 정보보호관리체계(ISMS)를 갖추도록 했지만, 가상자산이 불법 유출됐을 때 이용자를 구제하거나 시세조종으로 인한 투자자 피해를 방지하기 위한 방안은 담겨 있지 않다는 것을 개선점으로 꼽았다.

202005041456546401.jpg

■불공정거래 금지 등 투자자 보호 방안 정비

입법조사처는 또 비트코인(BTC) 등 가상자산을 지급결제 수단 뿐 아니라 금융상품 같은 자산으로 인정하고, 관련 투자자 보호 장치를 마련한 일본 입법사례를 참고할 것을 주문했다.

일본은 가상자산 거래소 등을 통해 이뤄지는 가상자산 불법유출 및 시세조종으로부터 투자자들을 보호하기 위해 자금결제에 관한 법과 금융상품거래법을 개정, 지난 1일부터 본격 시행하고 있다. 특히 가상자산 거래소 등 사업자가 해킹에 대비해 이용자 자산(인증 코드)을 콜드월렛과 같은 별도 서버로 보관하는 한편, 투자자 인출권 보장을 위해 이행보증 가상자산을 상시 관리토록 한 게 핵심이다.

입법조사처는 “일본 정부는 비트코인(BTC) 등 가상자산 투자자 보호 장치를 강화하기 위해 법·제도를 마련했다”며 “자금결제법을 통해 가상자산 거래소가 이용자의 가상자산을 안전하게 보관할 의무를 부과하고, 금융상품거래법에서는 가상자산 거래 과정에서 시세조종 등 불공정거래 행위를 금지하고 있는 부분을 우리 법령에 도입하는 방안을 검토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국회 입법조사처는 “일본의 개정 법률에서는 비트코인 등 신종코인을 암호자산으로 지칭하지만, 아직 국제사회에서 공식 용어가 통일되지 않았다”며 “우선 국회는 특금법이 정의한 대로 가상자산으로 용어를 통일한다”고 부연했다.

elikim@fnnews.com 김미희 기자

김미희 기자메일 보내기

블록체인·암호화폐 관련 팩트만 공유합니다.
파이낸셜뉴스에서 금융부와 정치부 등을 거친 뒤, 2015년 3월 부터 ICT 생태계를 취재했다. 이듬해 이세돌 9단과 구글 AI '알파고'의 대결 과정을 취재하면서 '휴먼테크'에 꽂혔다. 즉 휴머니즘을 갖춘 첨단 기술이 '보다 나은 인류의 삶'을 완성해줄 것이라 믿고 있다. 블록체인 역시 휴먼테크의 중심축이라 여기는 저널리스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