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은 “블록체인 접목한 CBDC로 지급결제 혁신”

[파이낸셜뉴스] 한국은행이 블록체인 등 최신 기술을 바탕으로 지급결제 시스템 혁신에 앞장서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한국은행은 내년 1월부터 디지털 화폐(Central Bank Digital Currency, CBDC)를 실험운용할 계획이다.

이와 관련 한은은 국내외 블록체인 기술업체와 정보를 교환하는 한편 향후 외부 기술자문단도 구성할 계획이다.

202004061407528970.jpg

한은은 18일 발표한 ‘해외 중앙은행의 CBDC 추진현황’ 참고자료를 통해 “대부분 중앙은행은 현재 지급결제 시스템에 적용되고 있는 집중형 원장관리와 계좌기반 거래기술에서 벗어나고 있다”며 “하이퍼레저 패브릭과 코다 등 다양한 분산원장(블록체인) 플랫폼들을 활용해 CBDC 구현 가능성을 검증하고 있다”고 밝혔다.

한은은 내년 1월부터 12월까지 시행할 CBDC 실험운용에 앞서 기술검토에 참고하고자 14개 해외 중앙은행의 12개 연구사례를 조사했다. 이와 관련 한은 금융결제국 디지털화폐기술반은 “스웨덴, 스위스, 싱가포르, 영국, 일본, 중국, 캐나다, 프랑스, 홍콩 등 조사대상 중앙은행들은 각자 수립한 CBDC 모델 타당성을 검토하기 위해 분산원장 등 최신 IT시스템 개발 중에 있다”며 “이 중 자체 구현기술을 공개한 동카리브, 스웨덴, 싱가포르, 일본-유럽 중앙은행(ECB), 캐나다, 태국-홍콩은 하이퍼레저 패브릭과 코다 등 최신 블록체인을 활용해 암호자산(가상자산) 발행, 유통, 결제 등 업무를 개발 및 운영할 수 있도록 종합적인 지원을 집중 연구하고 있다”고 전했다.

특히 해외 주요국 중앙은행들은 이미 개념검증을 마치고 시범운영을 시작하는 등 발빠르게 CBDC에 대응하고 있다.  

이에 대해 한은은 “CBDC가 사회 전반에 미치는 영향이 큰 점을 고려해 영란은행과 프랑스 중앙은행은 다양한 외부 의견을 수렴하고 있다”며 “한은도 향후 개발할 CBDC 파일럿 시스템에 분산원장 등 최신 IT기술이 적절히 반영될 수 있도록 구현함으로써 미래 지급결제시스템의 혁신과 발전을 도모해 나갈 예정”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국내외 기술보유 업체와 정보를 교환하고 있으며 앞으로 외부 기술자문단 구성을 통해 전문적인 견해도 청취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elikim@fnnews.com 김미희 기자

김미희 기자메일 보내기

블록체인·암호화폐 관련 팩트만 공유합니다.
파이낸셜뉴스에서 금융부와 정치부 등을 거친 뒤, 2015년 3월 부터 ICT 생태계를 취재했다. 이듬해 이세돌 9단과 구글 AI '알파고'의 대결 과정을 취재하면서 '휴먼테크'에 꽂혔다. 즉 휴머니즘을 갖춘 첨단 기술이 '보다 나은 인류의 삶'을 완성해줄 것이라 믿고 있다. 블록체인 역시 휴먼테크의 중심축이라 여기는 저널리스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