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탈리아, 블록체인으로 와인 최강국 재건 나선다

블록체인 통한 스토리 마케팅 “340조 원 와인 시장 잡는다”
포도 품종부터 숙성 과정, 유통 경로까지 블록체인에 투명히 기록
“와인 정보 직관적으로 제공…소비자 신뢰 구축해 나갈 것”

‘스토리를 마시는 술 와인’. 지금은 프랑스가 와인의 최고봉이라고 자랑하지만 와인의 원조국은 사실 이탈리아다.

이탈리아 와이너리들이 블록체인 기술을 활용해 와인에 스토리를 입히고 있다. 포도 생산부터 유통까지 전 과정을 블록체인에 기록하고 소비자들이 와인을 즐기며 스토리를 함께 즐길 수 있해 와인 원조국과 최강국의 명성을 되찾겠다고 벼르고 있는 것이다. 연간 340조 원에 달하는 와인 시장에서 블록체인 기술이 이탈리아 와이너리들의 꿈을 실현할 수 있을지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10일 업계에 따르면 세계적인 품질 보증회사인 디엔브이 지엘(DNV GL)은 올초 이탈리아 와인 생산업체 3곳과 함께 블록체인을 기반으로 한 식품추적 솔루션 ‘마이 스토리(My story)’를 공식 출시했다. 지난해 3월, 디엔브이 지엘이 도쿄에서 열린 ‘2018 국제식품안전회의’에서 마이 스토리 출시계획을 밝힌 지 약 1년 만이다.

루카 크리시오티 디엔브이 지엘 대표는 “마이 스토리는 와인에 대한 즉각적이고, 심층적인 정보를 제공한다”며 “이를 통해 와인 생산업체는 장기적으로 소비자와의 신뢰를 구축해나갈 수 있다”고 설명했다.

■마이 스토리, 블록체인으로 와인 출처에 대한 디지털 신뢰를 구축하다

디엔브이 지엘(DNV GL)의 마이 스토리 솔루션이 접목된 리치 커바스트로(Ricci Curbastro), 루피노(Ruffino), 토레벤토(Torrevento) 와인병들./ 사진=DNV GL 트위터 갈무리

마이 스토리는 비체인(Vechain)을 기반으로 한 블록체인 서비스(DApp)다. 비체인은 블록체인 플랫폼의 일종으로 무선식별시스템(RFID)과 근거리무선통신(NFC) 등 데이터 수집 기술을 블록체인에 결합해 포도의 생산부터 숙성, 유통까지의 과정을 빠짐없이 추적한다. 이를 통해 소비자는 모바일 기기로 와인병에 부착된 QR코드를 스캔해 데이터화된 와인 정보를 확인할 수 있다.

소비자가 블록체인 기술이 접목된 와인에서 알 수 있는 정보는 크게 네 가지다. △원재료인 포도가 어떤 자연환경에서 자랐는지(토양, 일조량 등) △포도 재배과정에서 어떤 농약과 비료가 언제 사용됐는지 △와인은 어떤 온도와 조건에서 숙성됐는지 △특정 와인 농가에서 몇 병의 와인이 생산됐고, 어떤 경로로 마트 혹은 백화점에 도달하게 됐는지 등이다.

디엔브이 지엘 측은 “소비자의 신뢰를 얻기 위해선 더 이상 브랜드에만 의존할 것이 아니라 각각의 제품 자체에 주목해야 한다”며 “마이 스토리 솔루션은 제품의 품질부터 사회적, 환경적, 윤리적 측면에 대한 소비자의 갈증을 해소해 제품과 소비자 간 신뢰 격차를 줄여나갈 수 있다”고 말했다.

현재 마이 스토리를 채택하고 있는 이탈리아 와이너리는 리치 커바스트로(Ricci Curbastro), 루피노(Ruffino), 토레벤토(Torrevento) 등 총 3곳이다. 디엔브이 지엘은 트위터를 통해 “마이스토리 스티커가 부착된 해당 와이너리 제품들은 유럽 전역에 유통되고 있다”며 “빠른 시일내 전세계 와인시장으로 제품을 공급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언스트앤영(EY), 이탈리아 와이너리에 블록체인 접목

블록체인 기술이 접목된 와인의 유통경로를 모바일로 확인하는 모습./ 사진=EZ lab ‘AGRI OPEN DATA’ 유튜브 갈무리

글로벌 4대 컨설팅 회사 중 하나인 어니스트앤영(EY) 역시 블록체인 창업초기기업(스타트업) 이지랩(EZ lab)과 함께 이탈리아 와인농장 플라시도 폴포네(Placido Volpone)에 블록체인 기술을 접목했다. 이는 지난 달 EY가 자체 개발한 이더리움 블록체인 플랫폼으로 공급망, 식품 추적, 공공 재정 및 거래 등 여러 분야에 활용도가 높다.

지난 2014년 이탈리아를 기반으로 출범한 이지랩은 2년 전 미국 실리콘밸리에 두 번째 사무실을 낼 만큼 탄탄한 기술력을 자랑하고 있다. 이지랩은 지난 2017년부터 이탈리아 남부 소재의 와이너리인 칸티나 볼포네(Cantina Volpone)의 와인생산 과정에 블록체인을 시범 도입해 왔다.

이지 랩 측은 “블록체인을 통해 생산자와 소비자 간 ‘가상의 거리’를 0으로 만드는 것이 목표”라며 “소비자는 자신이 어떤 것을 마시고 있는지, 해당 제품을 안심하고 먹을 수 있는지 등을 와인병에 부착된 QR코드를 스캔해 확인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김소라 기자메일 보내기

독자의 일상에 가치를 더하는 기사를 쓰겠습니다.
듣고, 목격한 것을 있는 그대로 독자에게 전하려 한다. 사실에서 그치는 것이 아닌, 항상 진실에 가까워지려는 기자가 되고자 노력하고 있다. 기사가 독자의 일상에 스며들듯 블록체인 기술 또한 그리 되길 바란다. 가치가 중앙에 모이는 것이 아닌 모두에게 가닿는 사회가 되길 희망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