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나무, 26개 블록체인·핀테크 기업에 총 550억원 투자

두나무·두나무앤파트너스, 총 1년 간의 투자진행 현황 공개
테라, 뱅크샐러드, 어니스트펀드 등 블록체인 스타트업 중심
“올해도 규모, 지역에 관계없는 공격적 투자 진행할 계획”

두나무가 블록체인 핀테크 기업에 대한 공격적 투자성과를 공개했다. 핀테크 산업에 블록체인 기술 도입이 확산되고 있는 가운데 두나무의 공격적 투자가 역할을 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15일 국내 대표 암호화폐 거래소 업비트를 운영하는 두나무와 두나무의 블록체인 투자 전문 자회사인 두나무앤파트너스는 지난 1년 여간, 26개 기업에 550억 원을 투자했다고 밝혔다. 두나무와 두나무앤파트너스는 앞서 지난해 3월 블록체인 산업 활성화를 위해 3년 간 1000억 원 규모의 투자단행 계획을 공개한 바 있다.

두나무앤파트너스는 △블록체인 산업 핵심 기술과 응용 서비스 △블록체인 도입이 유망한 분야 △핀테크 등 블록체인과 긴밀하게 연결될 수 있는 미래 기술 등을 주요 투자대상으로 고려했다.  

이들이 지난 1년 여간 투자해 온 기업은 총 26개다. 주요 투자사로는 스테이블 코인 알고리즘을 기반으로 결제 시스템 혁신을 목표하는 테라, 지난 2월 말 기준 87조원의 고객연동자산을 확보한 모바일 자산관리 플랫폼 ‘뱅크샐러드‘ 운영사 레이니스트, 전세계 3000만 다운로드를 돌파한 리듬게임 ‘슈퍼스타’ 개발사 달콤소프트 등이다.

이외에도 개인간거래(P2P) 금융기업 어니스트펀드, 온라인 종합여행사 타이드스퀘어, 중소사업자 매출관리 솔루션 ‘캐시노트’ 운영사 한국신용데이터, 블록체인 기반 글로벌 투자은행 플랫폼 핀헤이븐, 종합 다중채널네트워크(MCN) 기업 샌드박스네트워크 등이 투자사로 있다.

두나무앤파트너스는 올해 3가지 분야를 대상으로 적극적인 투자를 해 나갈 계획이라 밝혔다. △ 블록체인 기반 서비스 출시 및 활성화 △ 오픈뱅킹 법제화와 마이데이터 도입 등 진화하는 금융 환경에 발맞춰 고객 편의성을 내세운 모바일 핀테크 사업자 △ 브랜드의 대중화와 사업 기회 확장을 주도해 나가는 1인 마켓 및 크리에이터 분야다.

이강준 두나무앤파트너스 대표는 “블록체인 생태계의 건강한 성장에 기여하기 위해 우수기술 기업과 실생활 도입이 기대되는 서비스에 대한 적극적인 투자를 진행하고 있다“며 “2019년에도 규모, 스테이지, 지역에 구애 받지 않는 공격적 투자를 추진해 기술과 금융의 접점에서 과감한 혁신을 이끌 수 있는 기업들을 발굴하고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소라 기자메일 보내기

독자의 일상에 가치를 더하는 기사를 쓰겠습니다.
듣고, 목격한 것을 있는 그대로 독자에게 전하려 한다. 사실에서 그치는 것이 아닌, 항상 진실에 가까워지려는 기자가 되고자 노력하고 있다. 기사가 독자의 일상에 스며들듯 블록체인 기술 또한 그리 되길 바란다. 가치가 중앙에 모이는 것이 아닌 모두에게 가닿는 사회가 되길 희망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