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페이에 암호화폐 결합될까?…삼성전자 블록체인TF, 서비스사업실로 이관

삼성페이‧삼성헬스 등 갤럭시폰 SW 개발하는 서비스사업실이 총괄
무선사업부 C랩에 5월 초 블록체인 서비스 개발 지원 업체 해치랩스 합류

삼성전자가 최근 무선사업부 산하에 있던 블록체인TF를 서비스사업실로 이관한 것으로 전해졌다. 지난 3월 출시한 전략 스마트폰 갤럭시 S10에 ‘삼성 블록체인 키스토어’와 ‘삼성 블록체인 월렛’ 탑재를 주도한 블록체인TF가 삼성페이 등 스마트폰용 핵심 서비스 개발‧운용을 맡는 하는 서비스사업실로 합쳐진 것이다.

블록체인‧암호화폐 업계 관계자 및 정보기술(IT) 전문가들은 최근 블록체인과 암호화폐 지갑 기능을 중저가 스마트폰으로 확대하겠다고 발표한 삼성전자가 ‘블록체인 키스토어-월렛-삼성페이’를 연동하려는 사전 포석을 놓고 있다는 분석을 내놓고 있다.


■삼성페이에 암호화폐 결합 속도낼까 

21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지난 13일 자사 뉴스룸에 ‘블록체인, 그 가능성에 첫 발을 딛다’라는 기고문을 통해 블록체인‧암호화폐 서비스 확장 전략을 밝힌 시점을 전후로 조직개편을 진행했다. 삼성페이와 삼성헬스 등 갤럭시 스마트폰 핵심 애플리케이션(앱)을 총괄하는 삼성전자 무선사업부 김용제 서비스사업실장(부사장)이 기존 블록체인팀을 주관하게 된 것으로 전해졌다.

복수의 IT업계 관계자는 “주로 차장급이 주도하는 삼성전자 내부 TF의 수장이 임원급 인사로 바뀌었다는 것은 해당 팀이 격상됐음을 의미한다”며 “특히 미국 실리콘밸리 기반 삼성리서치아메리카(SRA) 출신인 김용제 부사장이 블록체인 부문까지 총괄한다는 점에서 블록체인 월렛과 삼성페이가 결합하는 작업이 빨라질 것”이라고 관측했다.

앞서 삼성전자는 지난 3월 출시한 전략 스마트폰 갤럭시 S10에 블록체인 기반 서비스(디앱·dApp)를 이용할 때 필요한 ‘개인열쇠(프라이빗키)’를 해킹에 대한 우려 없이 안전하게 보관할 수 있는 ‘삼성 블록체인 키스토어’와 지문 등 생체인식을 통한 암호화폐 송금‧결제를 지원하는 ‘삼성 블록체인 월렛’을 탑재했다. 또한 삼성 블록체인 키스토어와 삼성 블록체인 월렛 기능을 탑재한 스마트폰은 물론 서비스 대상 국가도 확대할 예정이다.

이와 관련 블록체인 업체 한 고위 관계자는 “삼성전자가 갤럭시 S10을 시작으로 블록체인 키스토어-블록체인 월렛-삼성페이를 연동하려면 가치가 고정된 기축통화 개념의 자체 스테이블 코인이 필요하다”며 “현재로서는 글로벌 프라이빗 블록체인(허가형 분산원장)인 하이퍼레저 패브릭 등을 기반으로 삼성 서비스 이용자 보상 개념의 유틸리티 토큰 발행 등을 예상할 수 있다”고 말했다.

삼성 페이 환전 서비스 정보 입력 화면 / 사진 = 삼성전자 뉴스룸

■삼성페이 수수료 부담 낮추고 핀테크 역량 강화 기대

핀테크 업계 일각에서는 삼성페이 관점에서 봤을 때도 블록체인 월렛과 결합할 경우 각종 수수료 부담을 줄일 수 있다는 예측을 내놓고 있다. 통상 삼성페이 같은 간편결제와 연동된 신용카드는 온·오프라인 지급결제 과정에서 부가가치통신망(VAN) 사업자, 결제대행(PG) 사업자에게 일일이 수수료를 지불해야 하지만, 블록체인 기술을 결합하면 개인간(P2P) 결제도 가능하기 때문에 수수료를 줄일 수 있는 것이다. 한 블록체인 기반 핀테크 업체 관계자는 “삼성페이와 블록체인 월렛 등을 결합하면 개인간(P2P) 결제도 가능하기 때문에 신용카드 수수료와 밴(VAN) 망 등 관련 인프라 구축 및 관리 비용을 낮출 수 있다”며 “궁극적으로 원화와 달러 등 법정화폐와 암호화폐를 개인간 스마트폰으로 직접 주고받는 데 활용될 수 있다”고 관측했다. 실제 삼성전자는 최근 우리은행과 출시한 삼성페이 환전 서비스를 통해 달러와 엔화, 유로화 등 총 15종의 통화를 지원하고 있다.

이와 관련 체인파트너스 리서치센터는 해당 보고서를 통해 “2015년 출시 후 전 세계 24개국에서 활용 가능한 삼성페이는 해외송금과 환전 등으로 서비스를 확대하며 핀테크 사업을 강화하고 있다”며 “갤럭시S10에 탑재된 디지털 자산(암호화폐 지갑) 기능과 삼성페이가 결합되면 선진국에서는 암호화폐 송금 및 환전을, 신흥국에서는 실생활 결제 수단으로 활용될 가능성이 높다”고 전망했다.

한편 삼성전자가 스타트업(창업초기기업) 육성‧지원을 위해 운영하고 있는 C랩에 블록체인 기반 핀테크 업체 모인과 코인덕(4기)에 이어 블록체인 서비스 개발 컨설팅 솔루션 업체 해치랩스가 이달 초 4.5기 형태로 합류했다. 이같은 움직임을 통해서도 삼성전자가 기존 모바일 서비스를 블록체인과 접목하는 작업에 속도를 내고 있다는 관측이 제기되고 있다.

김미희 기자메일 보내기

블록체인·암호화폐 관련 팩트만 공유합니다.
파이낸셜뉴스에서 금융부와 정치부 등을 거친 뒤, 2015년 3월 부터 ICT 생태계를 취재했다. 이듬해 이세돌 9단과 구글 AI '알파고'의 대결 과정을 취재하면서 '휴먼테크'에 꽂혔다. 즉 휴머니즘을 갖춘 첨단 기술이 '보다 나은 인류의 삶'을 완성해줄 것이라 믿고 있다. 블록체인 역시 휴먼테크의 중심축이라 여기는 저널리스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