암호화폐 거래소 지닥, 테라 기축통화 마켓 개설

액트투테크놀로지스, 블록체인 핀테크 기업 테라와 맞손
지닥 노드 검증인 ‘해시타워’, 테라 메인넷 노드로 발탁
액트투 “암호화폐 기반 B2B 결제 플랫폼 구축 나선다”

한승환 액트투테크놀로지스 대표와 신현성 테라 공동대표

암호화폐 거래소 지닥(GDAC)에서 스테이블 코인 테라(KRT)를 기축통화로 한 암호화폐 결제가 가능해질 전망이다.

4일 블록체인 컨설팅 기업 액트투테크놀로지스(Actwo Technologies, 이하 액트투)는 블록체인 핀테크 프로젝트 테라와 블록체인 기술 활성화를 위한 파트너십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파트너십을 통해 액트투는 자사 암호화폐 거래소 지닥(GDAC)에 스테이블 코인 테라(KRT)로 암호화폐를 거래할 수 있는 KRT 마켓을 개설할 계획이다. 이에 앞서 오늘(4일) 테라의 마이닝 토큰 루나(LUNA)가 먼저 상장되고, 테라(KRT)는 상반기 중으로 상장될 예정이다.

또, 지닥(GDAC)의 노드(네트워크 참여자) 운영 브랜드인 ‘해시타워(HashTower)’가 테라 메인넷 노드로 참여한다. 해시타워는 지난 3월 출시된 블록체인 프로젝트 코스모스의 노드를 운영하는 검증인으로 참여하기도 했다.

액트투는 블록체인 기반 전자상거래 프로젝트인 테라와의 협업을 계기로 암호화폐를 활용한 결제 플랫폼 구축에도 본격 나선다는 계획이다. 현재 액트투는 중고나라(큐딜리온), 인터파크 비즈마켓, W재단의 후시몰(Hooxi Mall) 등 전자상거래 사업자들과 파트너십을 맺고 블록체인을 활용한 기업 간 거래(B2B) 사업을 준비 중이다.

한승환 액트투 대표는 “테라의 파트너로 함께하게 돼 기쁘다”며 “더욱 많은 사용자들이 테라 생태계 안에서 블록체인 기술의 혜택을 경험할 수 있도록 테라와 함께 연구·개발을 진행할 것”이라 말했다.

신현성 테라 공동대표는 “지닥에 오픈될 KRT 마켓은 스테이블코인 테라가 암호화폐 거래에서 기축통화로 입지를 다질 수 있는 기회이기에 기대가 크다”며 “앞으로도 액트투와의 다양한 협업을 통해 테라 생태계를 확장해 나갈 것”이라 말했다.

김소라 기자메일 보내기

독자의 일상에 가치를 더하는 기사를 쓰겠습니다.
듣고, 목격한 것을 있는 그대로 독자에게 전하려 한다. 사실에서 그치는 것이 아닌, 항상 진실에 가까워지려는 기자가 되고자 노력하고 있다. 기사가 독자의 일상에 스며들듯 블록체인 기술 또한 그리 되길 바란다. 가치가 중앙에 모이는 것이 아닌 모두에게 가닿는 사회가 되길 희망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