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라·클레이튼…‘해시드 군단’ 2019 블록체인 시장 달군다

서울과 샌프란시스코 기반 블록체인 전문투자사 해시드
지난 1년 동안 투자‧육성한 업체들 잇달아 서비스 출시
정통VC도 블록체인‧암호화폐 업체에 투자할 길 열려야

“우리는 머지않아 몇 개의 성공적인 프로젝트들을 통해 생태계 구성원들이 ‘네트워크에 기여한 만큼 공정하게 보상받는 경제’를 실제로 경험하게 될 것입니다.” -김서준 해시드 대표(지난해 7월 해시드 공식 블로그)

블록체인 서비스 대중화를 주도할 초대형 사업들이 올 여름 본격 출격한다. 카카오 블록체인 계열사 그라운드X가 오는 27일 출시할 퍼블릭 블록체인 플랫폼(메인넷) ‘클레이튼’을 기반으로 캐리프로토콜, 콘텐츠프로토콜, 코스모체인 등의 서비스가 순차적으로 가동을 예고하고 있다. 글로벌 핀테크 업체 테라의 결제 솔루션인 ‘테라X’도 이달 중 티몬을 시작으로 국내외 e커머스(전자상거래) 플랫폼과 연동될 예정이다.

‘블록체인‧암호화폐 기반 서비스 대중화’를 예고한 이들 업체의 공통분모는 해시드다. 서울과 샌프란시스코 기반 블록체인 전문 투자사 해시드가 투자 및 액셀러레이팅한 업체들이 약 1년 여 만에 ‘게임 체인저(판도를 바꾸는 세력)’로 주목받고 있다는 게 업계 중론이다.

특히 블록체인‧암호화폐 업계 종사자들은 국내 정통 벤처캐피털(VC)들도 정부가 출자한 모태펀드란 제약에서 벗어나 유망 블록체인‧암호화폐 업체에 적극 투자할 수 있도록 활로를 열어주면, 글로벌 블록체인 업계에서 한국 기반 ‘유니콘(기업가치 10억 달러 이상 비상장업체)’이 탄생할 수 있을 것이란 전망을 내놨다.

김서준 해시드 대표/ 사진=김미희 기자

■크립토 겨울 버텨낸 ‘해시드 군단’ 생존전략 주목

11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해시드 투자 포트폴리오사들이 최근 1년간의 ‘크립토 겨울(암호화폐 시장 침체기)’을 넘어 서비스를 속속 출시하면서, 해시드 투자 철학 및 액설러레이팅 전략에도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그동안 수많은 국내외 블록체인‧암호화폐 프로젝트는 물론 해시드와 같은 투자사 및 액셀러레이터들이 문을 닫은 가운데 ‘해시드 군단’만 버텨낸 요인이 또 하나의 생존전략으로 자리매김하고 있다는 분석이다.

복수의 블록체인 업체 고위 관계자는 “해시드의 투자수익을 운운하기에 앞서 그들의 맨파워와 투자전략을 기존 VC들도 벤치마킹해야 미래 먹거리를 확보할 수 있다”며 “전통산업의 20년과 유사한 크립토 업계 1년을 버텨낸 해시드는 이제 유망 블록체인‧암호화폐 프로젝트들이 가장 먼저 찾아가 손을 내미는 독보적 존재가 됐다”고 강조했다.

■엔지니어 중심‧전략적 투자‧빠른 의사결정이 핵심

특히 해시드는 인공지능(AI) 수학교육 솔루션 업체 ‘노리(KnowRe)’로 엑시트(대교와 인수합병)에 성공한 바 있는 김서준 해시드 대표 같은 연쇄창업자를 주축으로 엔지니어 비율이 높다는 게 강점으로 꼽힌다. 탈중앙화 프로젝트 등 블록체인 기업에 단순 투자하는 것을 넘어, 해당 조직이 빠르게 성장할 수 있도록 함께 뛰는 전략적 투자자 역할을 한다는 게 해시드 측 설명이다.

또한 이머전스캐피털과 KKR 등 글로벌 유력 VC 출신 투자심사역도 해시드 주요 멤버다. 김 대표는 “설립 초기에는 탈중앙화의 가치를 믿고 관련 철학을 구현할 수 있는 기술을 연구하고 리서치하는 엔지니어끼리 모여 해시드를 만들었다”며 “이후 샌프란시스코 기반 VC를 비롯해 독일 등 다국적 출신으로 해시드 팀을 구성, 지난해 기준 전 세계 40개 업체에 투자했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지금까지 펀드출자자(LP) 없이 운영하면서 북미, 한국, 중국, 동남아시아 기반 탈중앙화 프로젝트들이 글로벌 시장에서 빠르게 자리 잡을 수 있도록 하나의 프로젝트 당 100만 달러에서 500만 달러 규모의 투자 집행과 커뮤니티 빌딩을 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해시드는 투자의사결정과정도 3일에서 1주 정도로 매우 빠르게 진행된다. 김 대표는 “기술 실사가 필요한 프로젝트의 경우에는 투자 결정까지 1주에서 3주 정도 소요되지만, 산업의 특성을 반영해 최대한 빨리 투자결정을 내리고 있다”고 전했다.

김미희 기자메일 보내기

블록체인·암호화폐 관련 팩트만 공유합니다.
파이낸셜뉴스에서 금융부와 정치부 등을 거친 뒤, 2015년 3월 부터 ICT 생태계를 취재했다. 이듬해 이세돌 9단과 구글 AI '알파고'의 대결 과정을 취재하면서 '휴먼테크'에 꽂혔다. 즉 휴머니즘을 갖춘 첨단 기술이 '보다 나은 인류의 삶'을 완성해줄 것이라 믿고 있다. 블록체인 역시 휴먼테크의 중심축이라 여기는 저널리스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