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몬-배민-야놀자에 결제수수료 낮춘 블록체인 간편결제 도입…테라

블록체인 핀테크 기업 테라, 간편결제 서비스 차이와 파트너십
테라엑스 본격 출시 전, 국내 전자상거래 간편결제 시장 선점계획

신현성 테라 공동대표(왼쪽)와 한창준 차이 코퍼레이션 대표가 파트너십 체결 후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블록체인 핀테크 기업 테라가 블록체인 플랫폼 테라에 참여하고 있는 국내 전자상거래 기업들에게 결제 수수료를 낮춘 간편결제 서비스를 제공한다. 연내 스테이블코인(가치안정화폐)이 적용된 테라엑스 간편결제 서비스를 동남아 시장에 선보이기에 앞서, 온라인 서비스 자격요건을 갖춘 차이와 손잡고 국내 전자상거래 간편결제 시장을 선점한다는 계획이다.

12일 테라는 간편결제 앱 ‘차이(CHAI)’를 제공하는 국내 핀테크 기업 차이 코퍼레이션과 블록체인 기술 활용 및 사업을 위한 전략적 파트너십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차이는 수익 모델 개선을 통해 기존 2~3%에 달하는 가맹점 결제 수수료를 낮춰 지원하는 간편결제 서비스다. 현재 국내 모바일 전자상거래 업체인 티몬(TMON)에서 이용할 수 있다.  

이번 협약을 통해 양사는 △블록체인 기반 데이터 공유 △블록체인 활용 상품 및 서비스 개발 △블록체인 기반 중·소상공인 수수료 절감 등 블록체인 기술을 접목한 연구와 사업을 공동 진행한다는 방침이다. 또한 현재 테라 블록체인 플랫폼에 참여하고 있는 배달의민족, 야놀자, 무신사 등 여러 전자상거래 플랫폼으로 차이를 확대 적용해 나갈 예정이다.

신현성 테라 공동대표는 “테라 이커머스 파트너들에게 수수료 부담을 덜 수 있는 차이 간편결제 서비스를 적극 추천했다”며 “차이와 협력을 통해 테라가 더 빠른 속도로 국내 결제 시장을 파고들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창준 차이 코퍼레이션 대표는 “블록체인 업계에서 입지를 굳힌 테라와 파트너로 함께해 기쁘다”며 “다양한 프로모션과 할인 혜택으로 사용자 기반을 넓히고, 테라와 협업으로 금융에 최적화된 블록체인 솔루션을 확보해 더욱 차별화된 간편결제 서비스를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김소라 기자메일 보내기

독자의 일상에 가치를 더하는 기사를 쓰겠습니다.
듣고, 목격한 것을 있는 그대로 독자에게 전하려 한다. 사실에서 그치는 것이 아닌, 항상 진실에 가까워지려는 기자가 되고자 노력하고 있다. 기사가 독자의 일상에 스며들듯 블록체인 기술 또한 그리 되길 바란다. 가치가 중앙에 모이는 것이 아닌 모두에게 가닿는 사회가 되길 희망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