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인제스트 “블록체인 스타트업 육성 프로그램 순항”

코인제스트, 지난달 17일부터 자체 인큐베이팅 프로그램 실시
현재까지 총 6개 프로젝트 선정, 암호화폐거래소 공개(IEO) 완료
“상장 후 홍보, 에어드랍, 기술 서비스까지 지속적으로 지원 계획”

암호화폐 거래소 코인제스트가 블록체인 창업초기기업을 육성하는 인큐베이팅 프로그램을 실시한다.

암호화폐 거래소 코인제스트가 블록체인 창업초기기업(스타트업)을 대상으로 실시하는 육성 프로그램이 순조롭게 진행 중이라고 17일 밝혔다.

코인제스트가 진행하는 ‘인큐베이팅 프로그램은 기술력과 사업모델 면에서 높은 잠재력을 가지고 있으나 상대적으로 낮은 인지도를 가진 블록체인 프로젝트를 중심으로 마케팅과 암호화폐거래소 공개(IEO)까지 모두 지원하는 프로그램이다. 상장 이후에도 프로젝트 홍보, 기술지원 서비스 등이 추가로 이루어진다.

해당 프로그램은 지난달 17일부터 시작됐으며, 현재까지 쿠폰체인, 토카, 럭스바이오셀, 스킨리치, 모아, 에큐벨류코인 등 총 6개 프로젝트가 인큐베이팅 대상으로 선정돼 IEO 상장됐다. 해당 프로젝트들은 IEO 물량 완판과 함께 시장 매수세가 오르는 등 업계의 관심을 이끌어냈다.

선정된 6개 프로젝트들은 기존 사업 기반을 가진 리버스 프로젝트거나, 백서에 적힌 구현기술을 보유한 프로젝트들로 코인제스트는 프로젝트의 실제 구현가능성에 무게를 두고 대상을 선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전종희 코인제스트 대표이사는 “잠재력을 가진 유망 기업에게 조금 더 특별한 기회를 제공하고자 인큐베이팅 프로젝트를 시작했고, 기대보다도 좋은 결과를 얻고 있다”며 “더 많은 기업들이 이 프로그램에 참여해 사업 추진에 도움을 받게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김소라 기자메일 보내기

독자의 일상에 가치를 더하는 기사를 쓰겠습니다.
듣고, 목격한 것을 있는 그대로 독자에게 전하려 한다. 사실에서 그치는 것이 아닌, 항상 진실에 가까워지려는 기자가 되고자 노력하고 있다. 기사가 독자의 일상에 스며들듯 블록체인 기술 또한 그리 되길 바란다. 가치가 중앙에 모이는 것이 아닌 모두에게 가닿는 사회가 되길 희망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