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록체인 모빌리티 서비스 엠블, 바이낸스 체인 도입한다

엠블 파운데이션, 24일 바이낸스 체인과 업무협약 체결
바이낸스 월렛 연동, 바이낸스 토큰(BNB)으로 결제가능

블록체인 모빌리티 생태계 엠블(MVL)을 추진하고 있는 엠블파운데이션이 글로벌 암호화폐 거래소 바이낸스의 블록체인 플랫폼인 바이낸스 체인을 자사 비즈니스에 도입한다. 이를 통해 엠블 파운데이션의 블록체인 기반 차량호출 서비스 타다(TADA) 사용자들이 MVL 토큰 외에도 바이낸스 자체 암호화폐인 BNB 토큰으로 이용료를 결제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24일 엠블 파운데이션은 바이낸스 체인과 파트너십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파트너십으로 엠블 파운데이션은 기존에 유통되고 있는 MVL 토큰 중 일부를 바이낸스 체인 기반의 토큰으로 스왑(Swap)할 예정이다. 또, 바이낸스의 모바일 지갑 앱인 바이낸스 트러스트 월렛을 타다 블록체인 플랫폼에 연결, 바이낸스 사용자들이 타다 서비스를 쉽게 이용할 수 있도록 했다.

반대로 향후 타다 사용자들은 바이낸스 트러스트 월렛과 바이낸스의 탈중앙화 거래소 바이낸스 덱스(Binanace DEX)를 통해 간편하게 MVL을 거래 가능하다.

현재 엠블 파운데이션은 타다 운전기사와 라이더가 타다 서비스를 이용하는 것만으로도 MVL 포인트를 인센티브로 부여하고 있다. 사용자는 해당 포인트를 모아 MVL 토큰으로 변환, 현금화하거나 서비스 이용료를 지불할 수 있다.

창펑자오(Changeng Zhao) 바이낸스 창립자는 “MVL이 제공하고 있는 타다 라이드 헤일링 서비스는 매일 실사용되기 좋은 페이먼트 예시”라며 “MVL과 함께  동남아시아 지역에서 가상화폐의 광범위한 실사용을 시작할 수 있게 돼서 기쁘다”고 말했다.

우경식 엠블파운데이션의 대표는 “글로벌 상위 거래소인 바이낸스와의 파트너십 체결로 TADA와 MVL 생태계에 더욱 활기가 더해질 것으로 예상된다”며 “엠블이 지향하는 블록체인 기반의 투명하고 신뢰 높은 모빌리티 생태계를 바이낸스와 함께 구축하게 되어 기쁘다”고 말했다.

김소라 기자메일 보내기

독자의 일상에 가치를 더하는 기사를 쓰겠습니다.
듣고, 목격한 것을 있는 그대로 독자에게 전하려 한다. 사실에서 그치는 것이 아닌, 항상 진실에 가까워지려는 기자가 되고자 노력하고 있다. 기사가 독자의 일상에 스며들듯 블록체인 기술 또한 그리 되길 바란다. 가치가 중앙에 모이는 것이 아닌 모두에게 가닿는 사회가 되길 희망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