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스마트폰에 탑재된 ‘엑스월렛’으로 커피값 낸다

펀디엑스 지불 플랫폼 ‘엑스포스’와 로봇카페 ‘라운지엑스’ 협력

삼성전자 전략 스마트폰 갤럭시 S10의 ‘삼성 블록체인 월렛’을 기반으로 이용할 수 있는 암호화폐 지갑 ‘엑스월렛’이 오프라인 결제 영역을 확대한다. 엑스월렛 개발‧운영사인 펀디엑스와 푸드테크(외식업+ICT) 기반 로봇카페 ‘라운지엑스’가 서비스 협력에 나서면서다. 이를 통해 라운지엑스 이용자들은 모바일 암호화폐 지갑 엑스월렛으로 커피 값을 지불할 수 있다.

라운지엑스에 설치된 엑스포스와 이용자 스마트폰에 설치된 엑스월렛 구현 모습 / 사진=펀디엑스

싱가포르 기반 블록체인 업체 펀디엑스는 “자사 지불 플랫폼 ‘엑스포스’를 서울 강남 N타워에 있는 라운지엑스에 설치해 암호화폐 결제 범위를 넓힌다”며 9일 이 같이 밝혔다.

이에 따라 라운지엑스는 블록체인 기반 결제 단말기(POS)인 ‘엑스포스’를 통해 비트코인(BTC)과 이더리움(ETH) 등 암호화폐 거래를 처리할 수 있다.

라운지엑스를 운영하는 황성재 라운지랩 대표는 “펀디엑스 암호화폐 지불 플랫폼을 통해 고객에게 가치 있는 경험을 제공할 수 있어 기쁘다”고 전했다.

잭 체아 펀디엑스 대표도 “라운지엑스는 로봇과 인공지능(AI)을 서비스에 적용한 카페”라며 “라운지엑스와 함께 블록체인이 고객에게 긍정적인 영향을 줄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김미희 기자메일 보내기

블록체인·암호화폐 관련 팩트만 공유합니다.
파이낸셜뉴스에서 금융부와 정치부 등을 거친 뒤, 2015년 3월 부터 ICT 생태계를 취재했다. 이듬해 이세돌 9단과 구글 AI '알파고'의 대결 과정을 취재하면서 '휴먼테크'에 꽂혔다. 즉 휴머니즘을 갖춘 첨단 기술이 '보다 나은 인류의 삶'을 완성해줄 것이라 믿고 있다. 블록체인 역시 휴먼테크의 중심축이라 여기는 저널리스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