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10월 애플 ‘안방’에서 블록체인 전략 공개한다

‘삼성 개발자 콘퍼런스2019(SDC 2019)’ 10월 29~30일 개최
블록체인 키스토어 및 월렛 비롯해 DID 등 기술‧서비스 공유

삼성전자가 오는 10월 미국 캘리포니아주 새너제이에서 개최하는 ‘삼성 개발자 콘퍼런스 2019(SDC 2019)’를 통해 블록체인 기술 개발 현황 및 서비스 활용 방안을 공개한다. 또 최근 ‘삼성 블록체인 키스토어’ 관련 소프트웨어개발도구(SDK)를 통해 갤럭시 S10 등 자사 전략 스마트폰으로 관리할 수 있는 암호화폐를 비트코인(BTC)으로 확대한 것처럼, 디지털 자산 등 블록체인 생태계 지원 전략도 발표할 예정이다.

삼성전자가 글로벌 경쟁업체 애플이 매년 ‘세계개발자회의(WWDC)’를 여는 미국 캘리포니아주 새너제이 컨벤션센터에서 10월 29일과 30일 이틀 간 ‘삼성 개발자 콘퍼런스 2019(SDC 2019)’를 개최한다. /사진 = SDC 2019 공식 홈페이지 갈무리

30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오는 10월 29~30일 이틀 간 미국 새너제이 컨벤션센터에서 SDC 2019를 열고, 전 세계 개발자들과 차세대 기술 동향을 공유하는 자리를 갖는다.

2013년부터 매년 샌프란시스코에서 SDC를 개최해 온 삼성전자는 올해 처음으로 글로벌 경쟁업체 애플이 ‘세계개발자회의(WWDC)’를 진행해 온 새너제이 컨벤션센터에서 SDC를 여는 한편 ‘삼성 블록체인 키스토어’ 등 블록체인 기술을 구체적으로 발표할 예정이다. 지난 3월 출시한 갤럭시 S10을 통해 애플보다 앞서 ‘삼성 블록체인 월렛’ 등 디지털 자산 서비스를 선보인 삼성전자가 이번에는 직접 ‘적진’에 가서 ‘블록체인 키스토어 및 월렛’을 소개한다는 점에서 업계 관심도 높아지고 있다.

삼성전자는 SDC 2019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올해 초 출시한 갤럭시 S10부터 탑재된 ‘삼성 블록체인 키스토어’를 활용해 이용자가 안전하게 디지털 자산을 거래할 수 있는 방법을 설명할 것”이라며 “개발자들이 ‘블록체인 키스토어 SDK’를 각자의 서비스(애플리케이션)에 빠르고 간단하게 통합할 수 있는 방안도 소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또 SDC 2019에서는 삼성전자가 SK텔레콤, KT, LG유플러스 등 이동통신사와 KEB하나은행, 우리은행, 코스콤 등과 추진 중인 ‘블록체인 기반 아이디(ID)‧인증 네트워크 프로젝트’ 관련, 블록체인 업계 화두이기도 한 ‘탈중앙화 신원 확인 시스템(DID)’에 대한 패널 토의도 이뤄질 것으로 전해졌다.

복수의 블록체인‧암호화폐 업계 관계자는 “스마트폰 단말 등 하드웨어(HW) 시장에서 다년 간 선전했음에도 모바일 운영체제(OS) 및 앱스토어 생태계에서 늘 후발주자였던 삼성전자가 블록체인 기반 서비스(디앱‧dApp) 생태계에서는 경쟁사를 제치려는 행보를 보이고 있다”며 “최근 블록체인 키스토어 SDK 지원범위를 넓히면서 기존 이더리움과 비트코인은 물론 카카오 클레이튼(클레이‧CLAY)까지 추가한 것 역시 디앱 대중화를 위한 포석”이라고 강조했다.

김미희 기자메일 보내기

블록체인·암호화폐 관련 팩트만 공유합니다.
파이낸셜뉴스에서 금융부와 정치부 등을 거친 뒤, 2015년 3월 부터 ICT 생태계를 취재했다. 이듬해 이세돌 9단과 구글 AI '알파고'의 대결 과정을 취재하면서 '휴먼테크'에 꽂혔다. 즉 휴머니즘을 갖춘 첨단 기술이 '보다 나은 인류의 삶'을 완성해줄 것이라 믿고 있다. 블록체인 역시 휴먼테크의 중심축이라 여기는 저널리스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