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권형토큰, 블록체인계 新주식시장 만들 것”…블록스트림

5일 샘슨 모우 블록스트림 최고전략책임자 인터뷰
“증권형토큰 발행 가능한 플랫폼 제공, 암호자산 대중화 박차”
“법적으로 자금보장 받을 수 있어…투자자 위한 거래환경 조성”

“수탁, 선물 등 암호화폐를 활용한 각종 금융서비스들은 이미 너무도 많이 존재해 있습니다. 이제 주목해야 할 점은 단일한 개개의 암호자산 상품이 아닙니다. 시장이 어떻게 접근성을 확보하고, 사용자를 모을 수 있을지 고민해야 합니다”

샘슨 모우(Samson Mow) 블록스트림 최고전략책임자(CSO)는 5일 그랜드 하얏트 인천에서 열린 ‘업비트 개발자 컨퍼런스(UDC ) 2019’에서 블록포스트와 만나 “암호화폐 파생상품 시장규모는 빠르게 증가하고 있다”며 “추후 암호화 자본 유동에 대한 통제가 있다면 암호화폐 시장도 또다른 영역으로 넘어가게 될 것”이라 전망했다.

■ “증권형토큰, 암호자산 시장의 미래 먹거리”

샘슨 모우 블록스트림 최고전략책임자가 5일 그랜드 하얏트 인천에서 열린 ‘업비트 개발자 컨퍼런스(UDC) 2019’에서 블록포스트와 인터뷰를 진행했다.

블록스트림은 비트코인의 사이드체인인 ‘리퀴드 네트워크’를 개발·운영하고 있다. 리퀴드 네트워크를 통해 암호자산 거래 처리속도를 개선하고, 일종의 주식 역할을 하는 블록체인 기반의 증권형토큰(STO)을 자유롭게 거래할 수 있다. 이를 통해 기관, 암호화폐 전문투자자, 기업, 거래소 등 상대적으로 거래규모가 크거나, 다양한 형태의 암호화폐 상품 거래를 원하는 기업을 빠르게 유입시키겠다는 전략이다.

블록스트림은 리퀴드 네트워크 기반의 암호자산 보관서비스 리퀴드 시큐리티즈에서 증권형 토큰을 자유롭게 발행할 수 있도록 연내 서비스를 지속 확대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이때, 당국 규제에 맞춰 탄력적으로 증권형 토큰을 발행할 수 있다는게 샘슨 모우 CSO의 말이다.

샘슨 모우 CSO는 “증권형토큰 사업에서 노하우를 쌓아온 파트너사 토큰 소프트(TokenSoft)의 증권형토큰 발행 도구를 리퀴드 시큐리티즈에 통합하는 구조”라며 “이를 통해 증권형토큰 발행 시 촉발될 수 있는 법적 규제, 기술적 문제를 해결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블록스트림은 암호화폐를 발행해 자금을 조달하는 일반 ICO(암호화폐공개)와 달리, 증권형토큰은 자금보장에 대한 법적 증명이 동반되기 때문에 투자자 보호가 더욱 용이하다고 내다봤다. 일반 증권처럼 암호자산의 수익, 이윤에 대한 법적 근거가 증권형토큰에도 마련돼 있어 회색지대로 투자자를 내모는 일을 막을 수 있다는 것.

샘슨 모우 CSO는 “블록스트림이 증권형토큰 사업 외연을 넓히며 발빠르게 움직이는 이유도 추후 증권형토큰 시장이 확대되고 안정화됐을 때, 증권형토큰의 장점을 활용한 산업발전 가능성이 높다고 평가했기 때문”이라며 “현재 관련 인프라를 구축하고, 네트워크를 확보해 합법적인 시스템 안에서 암호자산이 거래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 금융권과 협업·비트코인 채굴 서비스 등 외연 확장

또 블록스트림은 현재 세계 최대 증권거래소 그룹 ICE(인터콘티넨탈익스체인지)와 함께 암호화폐 관련 정보를 공유하고, 판매하는 엔드투엔드(end-to-end) 서비스도 지원하고 있다. 블록스트림이 블록체인 API와 데이터를 수집하면 ICE에서 이를 판매, 영업하는 역할을 담당한다. 샘슨 모우에 따르면 지금까지 약 2억 상당의 데이터 포인트가 ICE 측에 전달됐다.

비트코인 채굴 서비스도 블록스트림의 주요 사업 중 하나다. 단일 사업자가 수많은 하드웨어, 즉 채굴기를 독점해 비트코인을 채굴할 수 있는 해시풀을 홀로 독차지 하는 기존의 채굴 방식에 정면으로 맞선 것.

샘슨 모우 CSO는 “작은 소규모 집단이 일일히 채굴기를 돌리게 되면 채굴수익보다 전기료 등 부가비용이 더 높을 수밖에 없다”며 “블록스트림은 채굴자가 원하는 해시풀과 채굴 방식 등을 조정할 수 있는 맞춤형 채굴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현재 글로벌 자산운용사 피델리티와 비즈니스 소셜 네트워크 링크드인 등이 블록스트림 채굴 서비스의 고객사로 참여하고 있다.

샘슨 모우 CSO는 비트코인을 비즈니스의 주요 플랫폼으로 채택하는 이유에 대해선 ‘거래량’을 꼽았다. 그는 “비트코인의 역할은 페이먼트가 아닌, 안정화된 플랫폼”이라며 “규모가 작은 국가의 에너지 소모량과 맞먹는 비트코인 네트워크에서 속도(초당거래량)는 문제가 되지 않는다”고 말했다.

김소라 기자메일 보내기

독자의 일상에 가치를 더하는 기사를 쓰겠습니다.
듣고, 목격한 것을 있는 그대로 독자에게 전하려 한다. 사실에서 그치는 것이 아닌, 항상 진실에 가까워지려는 기자가 되고자 노력하고 있다. 기사가 독자의 일상에 스며들듯 블록체인 기술 또한 그리 되길 바란다. 가치가 중앙에 모이는 것이 아닌 모두에게 가닿는 사회가 되길 희망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