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국감] “블록체인 민간자격증 4개 중 3개는 발급건수 0”

송희경 자유한국당 의원 “블록체인 자격증 가이드라인 필요”
“블록체인 민간자격증, 명칭·기준 제각각…취득비용 2배 차”

송희경 자유한국당 의원./사진=김범석 기자

블록체인 관련 민간자격증이 우후죽순 늘고 있지만 제각기 다른 명칭과 자격등급으로 운영되고 발급실적도 저조하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4차산업혁명의 주요기술로 평가받는 블록체인 신산업 선점을 위한 ‘인력양성’을 목적으로 장려됐던 블록체인 민간자격제도가 사실상 유명무실하다는 지적이다.

지난 2일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소속 송희경 자유한국당 의원이 과학기술정보통신부로부터 제출받은 국정감사 자료에 따르면 올해 9월 기준, 블록체인 자격증 발급 민간기관은 총 8곳으로 이중 6곳은 자격증 발급건수가 전무한 것으로 나타났다. 나머지 2곳의 발급건수도 2018년 10건, 2019년 총 36건에 그쳤다.

또한 각 기관별로 민간자격증의 명칭과 등급, 취득과정 등이 제각각 운영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취득비용 역시 서로 다른 블록체인 민간자격증 간, 최대 2배 가까이 차이가 나는 것으로 조사됐다.

블록체인 민간자격증 등록 현황./ 사진=과학기술정보통신부

일례로 A협회의 경우, 자격명칭은 ‘블록체인관리사’로 등급은 총 3등급으로 구분, 단 하루 교육과정으로 취득비용은 총 50만원이다. B협회는 ‘블록체인기술지도사’라는 명칭으로 단일등급, 1박 2일 교육과정에 취득비용은 총 110만원으로 확인됐다.

반면 미국의 경우, 우리나라와 달리 블록체인 관련 자격증은 국가주도로 관리되고 있다. 국토안보부 사이버보안 교육기관인 NICCS는 단일기관을 선정해 자격증을 운영하고 있다. 영국 옥스퍼드대, 독일 프랑크푸르트대, 미국 뉴욕주립대와 버팔로대의 각 경영대학원 등 해외 우수대학 역시 최대 6개월의 블록체인 교육과정을 이수해야 한다.

송희경 의원은 “우리나라가 4차 산업혁명에 앞장서고 있는 만큼 블록체인 관련 인재양성에도 힘써야 할 것”이라며 “과학기술정보통신부 등 주무부처는 블록체인 관련 자격증 발급을 체계적으로 관리하기 위한 가이드라인 마련 등 대책을 수립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김소라 기자메일 보내기

독자의 일상에 가치를 더하는 기사를 쓰겠습니다.
듣고, 목격한 것을 있는 그대로 독자에게 전하려 한다. 사실에서 그치는 것이 아닌, 항상 진실에 가까워지려는 기자가 되고자 노력하고 있다. 기사가 독자의 일상에 스며들듯 블록체인 기술 또한 그리 되길 바란다. 가치가 중앙에 모이는 것이 아닌 모두에게 가닿는 사회가 되길 희망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