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브라 노믹스와 디지털 경제의 미래는?

블록체인법학회, 오는 22일 토론회 개최
페이스북이 주도하는 글로벌 블록체인‧암호화폐 프로젝트 ‘리브라’
“리브라, P2P 금융 생태계 및 국가 간 디지털 화폐 패권 경쟁 촉발”

금융 및 법조계와 블록체인‧암호화폐 업계 종사자들로 구성된 블록체인법학회가 오는 22일 ‘리브라 노믹스와 디지털 경제의 미래’f를 주제로 두 번째 컨퍼런스를 개최한다. ‘빅테크 기업’ 페이스북이 주도하는 글로벌 블록체인·암호화폐 프로젝트 ‘리브라(Libra)’를 둘러싼 세계 각국 정부 및 업계 관계자 간 갑론을박이 지속되고 있는 가운데 이른바 ‘디지털 화폐 패권경쟁’에 대해 집중 분석하고 논의하는 자리를 잇달아 마련하고 있는 것이다.

리브라와 같은 스테이블코인은 실물경제와 디지털 경제가 통합되는 과정에서 기축통화 역할을 할 가능성이 높은 만큼, 국내에서도 리브라가 촉발시킨 ‘국경을 초월한 개인 간(P2P) 금융’과 중앙은행의 디지털 화폐(CBDC) 발행 이슈 등에 선제 대응할 수 있도록 공론화가 필요하다는 목소리가 높은 가운데 개최되는 토론회여서 업계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9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블록체인법학회는 오는 22일 서울 봉은사로 논스에서 ‘화폐의 역사와 거버넌스 & 리브라’를 주제로 컨퍼런스를 진행한다. 앞서 지난 8월에 열린 ‘리브라 노믹스와 디지털 경제의 미래’ 첫 컨퍼런스에서는 리브라 등장 배경과 예상 수익모델, 법‧제도적 쟁점 등이 논의됐다. 이번에 열리는 두 번째 컨퍼런스에서는 논스 문영훈 공동창업자(Co-Founder)와 대법원 홍은표 재판연구관이 각각 ‘리브라로 보는 화폐의 과거, 현재와 미래’와 ‘거버넌스로 바라본 리브라와 기업의 화폐’를 주제로 발표할 예정이다.

이들 강연 후에는 이정엽 블록체인법학회장, 법무법인 태평양 박종백 변호사, 고팍스 이준행 대표, 아톰릭스 랩 장중혁 공동창업자의 패널토론이 이어진다. 이들은 리브라와 법정화폐를 비롯해 비트코인과 이더리움 등 퍼블릭 블록체인 기반 암호화폐 간 화폐 체계 및 지배구조를 비교‧분석하는 한편, 당초 목표대로 내년에 리브라가 공식 출시되기 위해서는 어떠한 난제들을 해결하고 보완해야 하는지 등에 대한 주제를 다룰 계획이다.

블록체인법학회 관계자는 “페이스북 리브라는 사실상 글로벌 대기업이 블록체인‧암호화폐를 도입하는 첫 사례이기 때문에 블록체인 산업과 암호화폐 시장뿐만 아니라 정부와 중앙은행 등 정책 및 규제 당국이 관심을 가지는 사안”이라며 “블록체인법학회 내부에서도 리브라와 관련된 오픈 컨퍼런스의 필요성을 느껴 8월, 10월, 12월 총 3회에 걸쳐 기획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이 관계자는 이어 “3회에는 한국 상황에 어울리는 함의를 도출하는 데 컨퍼런스 역량을 기울일 생각이다”라고 덧붙였다.

김미희 기자메일 보내기

블록체인·암호화폐 관련 팩트만 공유합니다.
파이낸셜뉴스에서 금융부와 정치부 등을 거친 뒤, 2015년 3월 부터 ICT 생태계를 취재했다. 이듬해 이세돌 9단과 구글 AI '알파고'의 대결 과정을 취재하면서 '휴먼테크'에 꽂혔다. 즉 휴머니즘을 갖춘 첨단 기술이 '보다 나은 인류의 삶'을 완성해줄 것이라 믿고 있다. 블록체인 역시 휴먼테크의 중심축이라 여기는 저널리스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