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W 2019-디파인] 범현대가 에이치닥과 블록체인 협업 나선 캐스퍼랩스

스마트홈‧스마트팩토리 등 IoT와 블록체인 결합에 최적화된 알고리즘 구현
“채굴능력이 아닌 지분 보유한 만큼 의사결정에 참여..빠른 처리 속도 강점”

정대선 현대BS&C 사장이 설립한 에이치닥 테크놀로지(에이치닥)가 내년 1‧4분기 중 출시할 메인넷의 핵심은 지분증명(PoS) 방식 도입이다. 스마트홈과 스마트팩토리 등 사물인터넷(IoT) 기반 융합 서비스에 블록체인을 접목하는 과정에서 채굴에 따른 막대한 에너지 소모 등 기존 작업증명(Pow)이 지닌 한계를 극복하고자, 보유한 지분을 기반으로 블록생성 등 의사결정 과정에 참여할 수 있는 PoS로 전환하는 것이다.

에이치닥은 이를 위해 기술 파트너로 캐스퍼랩스와 손을 잡았다. 캐스퍼랩스는 이더리움 재단 차세대 합의 알고리즘 프로젝트인 ‘캐스퍼(Casper)’의 일환으로 PoS 개발에 주력하고 있는 유망 블록체인 업체다.

므리날 마노하 캐스퍼랩스 CEO 겸 공동설립자 / 사진=서동일 기자

캐스퍼랩스 최고경영자(CEO) 므리날 마노하는 이달 초 아시아 최대 규모로 열린 ‘코리아블록체인위크(KBW 2019)’ 기간 중 파이낸셜뉴스 블록포스트 등 국내 언론과 만나 “에이치닥과 파트너십을 통해 탈중앙화 플랫폼을 위한 기술 공동 연구를 지속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에이치닥과 캐스퍼랩스가 특히 주력하고 있는 부분은 보다 편리하고 안전한 스마트 컨트랙트 개발 환경을 구현하는 것이다. 이를 위해 캐스퍼랩스가 추진하고 있는 것이 100% PoS이다.

마노하 CEO는 “이더리움 2.0의 로드맵은 차세대 합의 알고리즘 프로젝트인 ‘캐스퍼(Casper)’의 일부를 실행하는 것에 불과하다”며 “반면 캐스퍼랩스는 순수한 PoS로의 전환을 추구한다”고 강조했다. 즉 그동안 비트코인과 이더리움 진영 등이 채택했던 PoW 방식은 참여자의 채굴능력에 따른 블록 생성 결정으로 인해 ‘권력 중앙화’를 둘러싼 잡음이 끊이지 않고 있다.

이에 이더리움 창시자 비탈릭 부테린은 이더리움 합의 알고리즘을 기존 PoW에서 PoS로 전환하기 위해 ‘캐스퍼 프로젝트’를 진행 중이다. 다만 이더리움 2.0은 PoW와 PoS를 병행해 블록 생성 과정에 일부 합의 알고리즘만 PoS로 구현할 예정이지만, 캐스퍼랩스는 전 과정에 PoS를 적용하는 방식이다.

마노하 CEO는 “우리가 추진하는 순수 PoS 방식(CBC)의 가장 큰 장점은 PoW와 달리 막대한 에너지 소비가 없다는 것”이라며 “기존 거래에 대한 번복도 어렵기 때문에 스마트 컨트랙트의 완결성에 대한 장점도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이어 “특히 에이치닥이 추구하는 IoT 생태계에서는 빠른 시간 내 거래를 검증하는 작업이 필요하기 때문에 PoW보다 PoS 합의 알고리즘이 훨씬 유용하다”고 덧붙였다.

김미희 기자메일 보내기

블록체인·암호화폐 관련 팩트만 공유합니다.
파이낸셜뉴스에서 금융부와 정치부 등을 거친 뒤, 2015년 3월 부터 ICT 생태계를 취재했다. 이듬해 이세돌 9단과 구글 AI '알파고'의 대결 과정을 취재하면서 '휴먼테크'에 꽂혔다. 즉 휴머니즘을 갖춘 첨단 기술이 '보다 나은 인류의 삶'을 완성해줄 것이라 믿고 있다. 블록체인 역시 휴먼테크의 중심축이라 여기는 저널리스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