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록체인계 안드로이드 될 것”…아티프렌즈, ‘사슬’ 엔진 발표

아티프렌즈, 블록체인 엔진 ‘사슬’ 기자간담회 개최
자체 블록생성 알고리즘 채택, 속도·비용 문제 해결
“구글-AWS-MS 등 클라우드 통해 사슬 대중화 박차”

이정우 아티프렌즈 대표가 21일 종로구 세종문화회관에서 열린 아티프렌즈 사슬(SASEUL) 기자간담회에서 발표하고 있다.

블록체인 전문기업 아티프렌즈가 자체 블록체인 엔진 ‘사슬’을 바탕으로 블록체인 도입을 원하는 기업에 맞춤형 플랫폼을 제공하겠다고 나섰다. 아티프렌즈에서 새롭게 고안한 블록생성 알고리즘과 고도화된 기술을 통해 신원인증부터 금융, 게임까지 다양한 블록체인 서비스를 구현할 수 있는 플랫폼을 제공하겠다는 것이다.

이정우 아티프렌즈 대표는 21일 서울 종로구 세종문화회관에서 사슬(SASEUL) 발표 기자간담회를 열고  “PC의 윈도나 스마트폰의 안드로이드처럼, 블록체인 플랫폼과 서비스들이 사슬 엔진 위에서 안정적으로 돌아가게 할 것”이라며 “아마존웹서비스(AWS) 등 클라우드를 통해 사슬을 간편하게 다운받아 설치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 “블록생성 알고리즘, 스마트 컨트랙트로 자동화”

사슬의 블록생성 알고리즘은 가설수락검증(PoR, Proof of Rule) 방식이다. 작업증명(PoW)이나 지분증명(PoS)처럼 연산을 풀거나, 암호화폐 보유분을 기반으로 블록을 생성하는 일반 블록체인 방식이 아니라, 각 노드(네트워크 참여자)가 블록체인 상의 모든 거래를 스마트 컨트랙트(조건부자동계약체결)를 통해 처리, 자동으로 블록을 생성케 하는 방식이다.

이 대표는 “사슬에서 블록 생성을 담당하는 노드들이 단일 트랜잭션에 대해 모두 동일한 해시값을 생성함으로써 하나의 블록이 만들어진다”며 “만약, 노드 가운데 다른 해시값이 도출되는 노드가 하나라도 있으면 다시 직전 과정으로 돌아가게 된다”고 설명했다.

그는 “모든 트랜잭션이 정해진 스마트 컨트랙트에 따라 올바르게 처리되면 반드시 똑같은 해시값이 생성될 수밖에 없다”며 “이를 통해 트랜잭션 처리과정에서 발생할 수 있는 사기나 데이터 위변조 위험 등을 차단할 수 있다”고 말했다.

■ “블록체인 거래처리 속도-비용-용량 문제 해결”

사슬에선 블록체인의 한계로 꼽히던 거래속도나 용량, 비용 문제도 해소했다는게 이 대표의 설명이다. 트랜잭션 간 거리에 따라 블록확장 속도가 1~5초 사이에서 유동적으로 결정되는데, 특정국가 내에선 1만TPS(초당거래처리횟수)까지 가능하다는 것. 대신 지역범위가 확장될수록 TPS는 3000~900사이로 떨어진다.

이 대표는 “사슬은 노드가 네트워크에 트랜잭션이 전파됐다는 것을 인지했을때만 블록을 생성하기 때문에 비용적 효율성이 높고, 이미 합의가 완료돼 검증이 끝난 블록들을 삭제함으로써 저장공간 문제를 해결했다”고 덧붙였다.

■ “사용자 맞춤형 쓰임새 발굴”

이밖에도 블록체인 엔진 사슬을 기반으로 운영자는 자유롭게 퍼블릭 혹은 프라이빗 네트워크를 설정할 수 있다는 설명이다. 블록체인 네트워크 상, 지분을 가진 사람에게 권한을 준다고 규칙을 세우면 퍼블릭 블록체인을 구현할 수 있고, 이와 반대로 블록체인의 가장 첫번째 블록인 제네시스 블록을 아는 사람에게만 권한을 준다고 하면 프라이빗 블록체인을 만들 수 있다는 것.

이 대표는 “사슬을 통해 단순히 암호화폐를 발행하는 것 뿐만 아니라 다양한 쓰임새를 발굴할 것”이라며 “현재 사슬 블록체인 기반 탈중앙신원확인(DID, Decentralized ID) 및 개인간(P2P) 외화 교환 서비스를 개발하고 있다”고 말했다.

김소라 기자메일 보내기

독자의 일상에 가치를 더하는 기사를 쓰겠습니다.
듣고, 목격한 것을 있는 그대로 독자에게 전하려 한다. 사실에서 그치는 것이 아닌, 항상 진실에 가까워지려는 기자가 되고자 노력하고 있다. 기사가 독자의 일상에 스며들듯 블록체인 기술 또한 그리 되길 바란다. 가치가 중앙에 모이는 것이 아닌 모두에게 가닿는 사회가 되길 희망하고 있다.